해안침식으로 사라지는 강릉 경포해변 백사장

해수욕장 개장 차질 우려되는 심각한 싱황

서울의소리 | 입력 : 2012/07/02 [01:56]
강원 강릉시 경포해변이 심각한 해안침식으로 해수욕장 개장(13일)에 차질끼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연합뉴스가 보도한 사진을 보면 1일 현재 20m가 넘던 백사장이 겨우 2∼3m만 남아 있을 정도로 심각한 상태다.

▲ 침식으로  절벽이 생겨난 경포대 바닷가     © 연합뉴스
 

무슨 이유인지 모르지만 해안침식으로 경포해변 남쪽 부근에는 며칠 전부터 높은 파도로 백사장이 무너져내리기 시작해 거대한 모래절벽이 생겼으며 산책을 위해 백사장 한 쪽에 설치한 목재데크까지 위협하고 있을 정도로 심각하다.

▲목재데크  산책길까 지 위험 할 정도로 침식이 심각하다     © 연합뉴스
 

강원 동해안에는 피서철이면 한때 100개가 넘던 해수욕장이 운영됐으나 올해는 해안침식 등으로 91개만 운영될 정도로 해안침식은 심각한 상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