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명품백 수사? 조국 "이원석 생색만 내다 김건희 불기소할 것"

"세게 하는 척하면서 검찰의 도이치 수사 방기를 잊게 만드려는 것"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4/05/06 [15:03]

명품백 수사? 조국 "이원석 생색만 내다 김건희 불기소할 것"

"세게 하는 척하면서 검찰의 도이치 수사 방기를 잊게 만드려는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24/05/06 [15:03]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이원석 검찰총장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씨의 명품백 수수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지시한 것을 두고 "생색만 내다가 결국 불기소할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전망했다.

 

조 대표는 6일 오전 SNS 입장문에서 "이 총장이 '김건희 디올백' 수사를 지시하자 검찰이 제대로 수사할 수 있다는 기사들이 나오지만, 지금까지 검찰의 행태를 기초로 볼 때 다르게 예상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검찰이 총선 민심을 생각하는 생색을 내고 있지만, 결국 청탁금지법에 공직자의 배우자 처벌조항이 없다는 이유로 불기소할 것"이라는 조 대표의 관측이다.

 

조 대표는 "이를 위해 검찰은 김씨로부터 디올백 수수 건을 윤 대통령에게 알리지 않았다는 진술을 얻을 것이고, 윤 대통령에 대해서도 김건희씨의 수수 사실을 알지 못했다는 이유, 또 재임 중 기소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불기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수사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대통령 부인의 조사 문제도 "김건희씨가 소환 거부를 하면 슬그머니 꼬리를 내리고 서면조사로 마무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우리가 더 주목해야 할 점은 검찰이 김씨 소환 후 도이치모터스 사건에 대한 수사도 하는가 이다. 공범이 모두 유죄판결을 받았고, 검찰은 이미 김씨 및 생모가 23억 원의 수익을 얻었음이 검찰 보고서가 명기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원석 검찰총장의 의도는 디올백 수사를 세게 하는 척하면서, 국민들이 검찰의 도이치모터스 수사 방기를 잊게 만드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그러면서 "도이치모터스 수사팀 검사들,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며 "다음 인사에서의 승진 생각에 꼬리를 내리고 있는가? 실명을 하나하나 거론하고 싶다. 문재인 정부 시절 검찰 게시판에 윤석열이 내세운 '살아있는 권력' 수사를 찬양하는 글을 앞다투어 올리던 검사들은 또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검찰의 특검 여론 돌리기"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도 검찰은 과거에도 특검 여론을 딴 데로 돌리기 위해 수사를 벌였던 적이 있다며 이번에도 유사한 측면이 보인다고 짚었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특검 여론을 급하게 무마시킬 가능성도 상당히 높다고 보여요. 특히 저번에 곽상도 전 의원 50억 원 퇴직금 사건도 있지 않았습니까? 특검 여론이 높아지니까 검찰이 갑자기 소환 조사하고 어쩌고 야단법석을 피웠는데 그렇지만 그때의 모습하고 거의 비슷하지 않은가 이런 생각이 들고요."라고 검찰의 수사를 회의적으로 봤다.

 

다만 박 원내대표는 이원석 총장의 이번 지시 배경에는 대통령실과 검찰 간에 긴장관계가 조성된 측면도 있을 수는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에 김건희 세력에 대한 불만이 있을 수 있다"라면서 "이원석 총장과 송경호 중앙지검장이 김 여사 수사로 세력 과시를 하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명품백 수사? 조국 이원석 생색만 내다 김건희 불기소할 것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