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안철수 울산 연설 뒤늦게 화제.."1년만 지나면 내 손가락 자르고 싶어질거다"

[포토] 네티즌 "윤석열 뼈 때리는 연설" "이재명 찬조 연설같다"

정현숙 | 기사입력 2022/02/28 [01:26]

안철수 울산 연설 뒤늦게 화제.."1년만 지나면 내 손가락 자르고 싶어질거다"

[포토] 네티즌 "윤석열 뼈 때리는 연설" "이재명 찬조 연설같다"

정현숙 | 입력 : 2022/02/28 [01:26]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지난 23일 울산을 방문한 연설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무능론을 부각시킨 "역대급 연설"로 뒤늦게 화제가 되면서 급속히 공유되고 있다. 

 

지난 23일 경북 울산 중앙전통시장에서 유세 연설을 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유튜브 화면 갈무리


앞서 윤석열 후보는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정책토론은 차치하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해 '대장동 네거티브'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궁색해지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게 답해달라면서 자신의 의견에 동조를 구했다.


그랬던 윤 후보가 27일 긴급 기자회견까지 열고 문자까지 공개하면서 단일화 결렬의 책임을 안철수 후보에게 돌리려고 그간의 양당 협상 얘기를 늘어놓고 국민에게 읍소하는 데서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는 비판이 이어진다.

 

안 후보는 지난 23일 경북 울산 중앙전통시장 유세 연설을 통해 마치 단일화 결렬 기자회견을 예견이라도 한 듯 윤 후보를 향해 맹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대통령이 전문가들 중에서 제대로 아는 전문가를 뽑을 머리는 갖고 있어야 한다"라며 "그런 머리가 없는 대통령은 또 엉터리 전문가를 뽑아서 우리나라를 망가뜨린다"라고 윤 후보를 직격했다.

 

그동안 윤 후보는 자신의 정치 경험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 "전두환 정권이 정치는 잘 했다"라는 발언으로 둘러대며 "국정의 세부 업무는 전문가에게 맡기면 된다"라고 주장해 왔다.

 

안 후보는 그런 윤 후보의 주장을 두고 "내가 지지하는 정당의 후보가 너무나 마음에 안 들고 자격이 없다는 것을 모두가 알고 있다"라며 "그런데 상대방은 떨어뜨려야 된다는 생각 때문에 무능한 것을 알면서도 그 사람을 뽑는다는 거다. 그게 패배주의 사고방식"이라고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상대방을 떨어뜨리기 위해 마음에 안 들고 무능한 후보를 뽑으면 그다음 대한민국은 어떻게 되느냐?"라고 묻고는 "1년만 지나고 나면 '그 사람 뽑은 손가락 자르고 싶다'고 그럴 것"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주술'에 쓰인 듯 마법에 걸린 듯이 정권교체만 되면 다 될 거라고 착각하는 분들이 많이 계시는데 그렇지 않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라고 윤 후보를 거듭 몰아붙였다.

 

안 후보는 윤 후보와의 단일화 과정에서 이준석 대표 등 국힘 쪽에서 조롱 조의 비아냥을 당하는 등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전해진다. 안 후보의 울산 연설 전체 맥락은 주술 논란의 윤 후보의 무능을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결국 자신이 제일 괜찮은 후보라고 지지를 호소한다. 물론 문재인 정부와 이 후보의 비판도 곁들여졌다.

 

네티즌들은 이날 울산 연설을 두고 "이재명 찬조연설 같다" "윤석열 뼈 때리는 명연설"로 호평했다.

 

이와 함께 극보수 논객 변희재씨가 지난 25일 윤석열 후보 및 이른바 윤핵관과 전쟁의 화염에 싸인 우크라이나 지도부를 비판하며 쓴 SNS 글도 "오죽하면 변희재마저"라며 공유하고 있다.

 

변희재씨는 "지금 우크라이나 지도부는 좌익 친러 정권을 외부세력과 함께 무너뜨린 후 국제 투기자본으로부터 군사자금을 들여 돈잔치 벌인 부패 타락세력"이라며 "즉, 현 한국 대선과 비교하자면 친문 좌익 이재명 보다는 돈과 권력을 위해서라면 무슨 조작과 변절도 서슴지 않는 윤석열과 보수 개돼지 집단과 훨씬 유사하다"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즉, 윤석열 집권하는 순간 대한민국 돈과 권력에 따라, 휘둘리다, 외세에 한방에 위협받는 우크라이나 짝 나기 딱 좋게 된다"라고 덧붙였다.

 

변희재씨 SNS











  • 도배방지 이미지

안철수 울산연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