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재명 지지해달라"..성남 상대원 시장서 전폭 지원사격

"이재명 지지 부탁..직선제 35년, 민주당 정부가 국민 삶 더 개선하고 더 잘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22/01/24 [16:59]

이낙연 전 대표 이재명 후보 요청에 응답..25일 동행도 검토 중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성남, 민심속으로! 행사에서 손을 잡고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재명 대선후보의 어린 시절 삶의 터전이자 정치적 고향인 경기 성남을 찾아 이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며 전폭적인 지원사격에 나섰다. 

 

오는 25일에도 이어질 이 후보의 경기지역 매타버스 일정에도 일부 동행하는 방향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낙연 전 대표는 24일 경기도 성남 상대원시장에 깜짝 등장해 "이재명 대선 후보를 틀림없이 지지해달라는 부탁을 드리고자 왔다"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 후보와 함께 이날 오후 성남 상대원시장을 찾았다. 경북 안동의 가난한 화전민 집안에서 태어난 이 후보는 10대 시절 가족들과 성남으로 이주해 상대원공단에서 소년공으로 일했다. 앞서 이 후보는  2017년 자신이 일했던 이 공단 내 오리엔트 시계공장에서 대선 출마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이날 이 전 대표는 민주정부의 우월성을 내세우면서 "직선제 개헌을 한 지 35년이 됐다. 20년을 저쪽 당이 집권했고 15년을 우리가 집권했는데, 두 정부 중 어느 쪽이 더 나라를 위해 잘했냐고 누가 저에게 물어본다면 전 1초도 주저함 없이 민주당 정부가 그래도 더 잘했다고 대답한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상대원시장에 운집한 시민들을 향해 연설에 나서며 "이재명 후보를 틀림없이 지지해달라는 부탁을 드리고자 왔다"며 "대통령 선거는 대통령을 뽑는 선거지만 그것이 전부가 아니다. 대통령과 동시에 집권 세력, 국정책임 세력을 선택하는 선거"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이재명 동지의 승리는 민주당의 승리고 우리 모두의 승리가 될 것"이라며 "왜 민주당의 이재명 후보가 국정을 맡아야 하는지 세 가지만 말씀드리겠다"고 운을 뗐다.

 

이 전 대표는 먼저 "지금 우리는 코로나 위기라는 강을 건너야 한다"면서 "이 강에 배는 한 척인데 사공이 몇 사람 있다. 그 사공 중에서 노를 저어본 경험이 있는 사공, 그 사공을 선택하냐 한 번도 노저어 본 경험이 없는 사공을 선택하냐가 여러분의 손에 달려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코로나 방역을 모범적으로 해왔지만 상인 여러분의 모든 고통이 해소된 건 아니고 더러는 부족한 것도 있을 것"이라며 "잘한 것은 이어받고 부족한 것은 채우는 경험 있고 실력 있는 집권 세력을 선택해야 이 위기의 강을 조금이라도 수월하게 건널 수 있기 때문에 지지를 부탁드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또 "대한민국에 집권 가능한 정당이 두 개가 있는데 어느 쪽이 정치를 더 잘했나"라며 "국민들의 삶을 조금이라도 더 많이 개선한 사람들에게 정부를 맡기는 게 여러분에게 이익이 되고, 대한민국에 보탬이 된다고 믿기 때문에 민주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해마지 않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이 전 대표는 "성남을 위해서도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 지지하는게 더 현명하겠다"고 했다. 그는 "대선 석달 후에는 지방선거가 있고, 대선을 이기는 쪽이 지방선거에서 훨씬 쉬워질 것"이라며 "성남시민의 삶이, 성남시의 발전이 어느 쪽에 힘을 줬을 때 더 수월하게 이뤄지겠냐 그 선택을 하자는 말"이라고 부연했다.

 

이 전 대표는 끝으로 "저는 민주당과 함께 하면서 이만큼 성장했고 당의 은혜를 잊을 수가 없다. 그 은혜를 갚으려고 한다"며 "민주당을 이만큼 키워주고 덩달아 이낙연까지 키워준 건 당원동지의 힘이었고 지지자들의 은혜였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성남 시민은 이 후보를 압도적으로 지지해주실 것이라 믿지만 여러분 뿐만 아니라 성남을 주목하고 있는 전국 방방곡곡의 지인에게도 꼭 그 말씀을 전달해주십사 이 부탁을 마지막으로 드린다.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의 연설을 듣던 지지자들은 연신 '이재명'·'이낙연'·'원팀'을 외치며 이 전 대표 연설에 호응했다. 이 후보도 이 전 대표가 연설을 마치자 "이낙연 대표님 사랑합니다"라고 화답했다.

 

이날 일정은 이 후보의 요청에 이 전 대표가 응하면서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힌 가운데 원팀 행보로 지지층 결집을 노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