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건희, 본지 기자 상대로 역술행위도 해..'내가 무당보다 잘 본다..누님이라고 불러'

'金, 이 기자 관상 및 수상 보는 등 역술행위.."웬만한 무당은 내가 (사주) 봐준다" 자랑', '윤석열도 영적인 끼 있다', '윤석열 홀아비 팔자', '金, 일상에서도 주술적 의미로 '5' 집착 의혹'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01/19 [12:09]

"웬만한 무당은 내가 봐준다"

"우리 남편 (윤석열)도 그런 영적인 끼가 있다. 그래서 연결된거다"

"나나 우리 남편 같은 사람들은 결혼이 잘 안 된다.(결혼이어려운 사람들이그래서 만난 거다홀아비 과부 팔자인데 혼자 살아야 되는 팔자인데. 그래서 인연이 된 거다"

"나는 기자님이라고 안할게 나는 우리 명수 씨라고 할 테니까나한테는 누님이라고 합시다"

 

[국회=윤재식] 국민의힘 선대본 하부조직에 무속인이라 추정되는 인사가 실세 역할을 하고 있다는 논란이 되자 관련 부서가 해체되는 등 소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공개되지 않은 김건희 통화 녹취록에서는 김건희 씨가 자신이 무당보다 낫다고 말하며 이 기자의 사주를 봐주는 등 역술행위를 한 내용이 있어 본 매체는 현안에 맞춰 공개한다.

 

▲ 지난해 7월21일 김건희 씨와 이명수 기자 메시지 내용     © 이명수 기자제공


지난 16MBC스트레이트를 통해 방송된 내용에서 김 씨는 나는 영적인 사람.. 도사들과 얘기하는 걸 좋아해라고 하는 정도로 김 씨를 둘러싼 무속 관련한 사안이 짧게 공개됐다.

 

윤석열 후보와 김건희 씨 부부 주변에 기인한 종교인들이 존재하고 이들의 영향을 받고 있으며 심지어 김 씨 자체가 무속인일 수도 있다는 의혹 등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실제로 여태까지 윤 후보 부부와 연관이 있다고 알려진 무속 혹은 종교인들은 김 씨와 남편 윤석열 후보를 무속의 만남을 주선했다는 무정스님’, 윤 후보의 멘토로 알려진 천공스님’, 윤 후보 손바닥 왕()자 주술을 해줬다는 이웃여자, 최근 국민의힘 선대본 하부조직 실세 건진법사조 모 씨 등이 다수가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본 매체와 MBC를 통해 공개되고 있는 본지 기자와 김 씨 통화내용에서는 왜 윤 후보 부부 주위에 이런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는지 유추해 볼 수 있는 내용도 담겨있다.

 

김 씨는 지난해 76일 첫 통화 이후 2주가 지난 720일 본지 이명수 기자와의 통화에서 자신이 무당보다 관상을 잘 본다며 이 기자의 관상 및 수상 등 일명 을 봐주기도 했다.

 

김 씨는 당시 통화에서 이 기자에게 내가 무당 많이 만난다고 되어 있잖아요. 전혀 아니다. 난 무당을 싫어한다면서 웬만한 무당이 저()를 못 본다. (그 이유는) 제가 더 잘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웬만한 무당은 제가 (점을) 봐준다. 그래서 소문이 잘 못 났나 본데. (내가) 무당한테 가서 점을 보고 그런 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기자가 오래전 점집에 가서 자신의 사주팔자를 본 적이 있다고 말을 하자 김 씨는 내가 볼 때 이명수 기자님은 기자보다는 군인팔자가 더 좋다. 군인, 경찰 그쪽으로 나갔어야 한다. 언론인보다. 언론은 아마 오래 못할 수도 있다. 내 생각이다. 내가 얼굴 보면 정확히 얘기할 수 있어라며 즉석으로 사주를 풀이한다.

 

우리 남편도 그런 영적인 끼가 있다. 그래서 저랑 연결이 된 거다. 나나 우리 남편 같은 사람들은 결혼이 잘 안 된다.(결혼이) 어려운 사람들이. 그래서 만난 거다. 홀아비 과부 팔자인데 혼자 살아야 되는 팔자인데. (둘다 영적인 끼가 있어서) 그래서 인연이 된 거다라며 윤 후보와의 만남도 무속적 관점에서 만난 것이라 설명했다.

 

▲ 김건희 씨와 이명수 기자 간 문자내용     © 이명수 기자제공


이 기자는 자신도 관상을 봐 달라고 김 씨에게 얘기 하자 김 씨는 흔쾌히 수락하면서 안경 쓰지 않은 얼굴과 양쪽 손금이 찍힌 사진을 보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김 씨는 나 웬만한 사람보다 잘 본다니까 공부도 되게 많이 했고, 근런데 이건 공부가지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약간 타고 나야되는 거다라고 스스로 타고났다고 밝혔다.

 

이에 이 기자는 신기라고 있잖아요?”라고 세간에 떠도는 김 씨 무속인 설에 대해 묻자 김 씨는 그런 게 좀 있죠. 신을 받고 그런 건 아닌데, 내가 웬만한 사람보다 잘 맞출꺼야라며 답한다.

 

김 씨는 이어 관상은 생김을 보는 게 아니라 상을 보는 거다. 원래 제일 정확한 건 실물을 봐야한다. 생김·생김을 보는 건 하수들이 보는 거다. 관상이라는 건 원래 얼굴 안에 있는 미세한 빛깔을 보고 하는 거다. 원래 제대로 보려면 얼굴 실물을 봐야한다며 관상을 보는 나름의 철학을 설명했다.

 

누구한테 절대 (내가 이런 거 한다고) 얘기하면 안 된다라며 나는 기자님이라고 안할게 나는 우리 명수 씨라고 할 테니까. 나한테는 누님이라고 합시다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 김건희 씨와 이명수 기자 문자 내용     © 이명수 기자 제공


다음날 실제로 이 기자는 자신의 생년월일과 안경 벗은 얼굴, 양쪽 손금사진을 김 씨에게 휴대폰 문자메시지로 보냈고 김 씨는 이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사주를 풀어 주는 등의 역술 행위를 했다.

 

한편 영적으로 무당보다 센김 씨는 일상에서도 주술적 의미로서 ‘5’를 이용한다는 의혹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먼저 김 씨의 휴대폰 뒷자리는 xxx55로 끝나고 있으며 윤 후보가 업무용으로 타고 다니는 카니발 자동차 번호 역시 xxxx5이다. 김 씨가 대표로 있는 코바나 컨텐츠 사무실 호수는 B125이며 이번 녹취록에서도 밝혀졌듯이 이 기자가 김 씨가 자신의 캠프로 와 강의를 해달라는 요구를 들어주고 김 씨에게 받은 돈은 105만원이다.

 

박근혜-최순실 오방색 사건에서도 알 수 있듯이 토속신앙이나 음양오행사상에서는 흑색, 백색, 청색, 황색, 적색 혹은 녹색, 홍색, 백색, 자색, 유황색 이렇게 5가지 오방잡색 등을 성스럽게 여기고 있으며 이 5가지 색상은 음귀를 몰아내고 나쁜 기운을 막고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등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