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제포럼 연설 생방송서 '2분 침묵'.."남자 박근혜" 논란

"시작해달라" 요청에도 '두리번 두리번'..'TV조선' 尹 2분 침묵 장면 삭제

정현숙 | 입력 : 2021/11/22 [15:33]

"대본없이 할 수 있는 건 거짓말 뿐"

 

22일 국제포럼 연설서 프롬프터에 준비한 연설문이 나오지 않자 두리번대는 윤석열 국힘 대선후보. TV조선 유튜브 캡처
윤석열 후보가  '글로벌리더스포럼 2021' 연설에서 2분동안 입을 못떼고 있는 장면. TV조선 영상화면 캡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국가정책 비전을 발표하는 국제포럼 생방송 도중 2분가량이나 입을 떼지 못하고 침묵하는 대형 방송사고를 내면서 이 영상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방송사고는 22일 서울 광진구 한 호텔에서 열린 'TV조선' 주최 '글로벌 리더스 포럼 2021' 행사에서 발생했다. 이날 윤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동반 출연해 국가정책 비전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재명 후보가 먼저 연단에 올라 "좋은 기회를 만들어주신 TV조선에게 감사하다. 아주 짧은 시간이긴 한데 요약해서 제 의견을 몇 가지만 말씀드리겠다"라면서 청년 문제, 경제적 기회 보장 문제, 신재생에너지 체제로의 대전환 등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이날 이 후보는 따로 연설문이나 프롬프터 화면 등을 사용하지 않고 능숙하게 즉석 발언을 이어 나갔다.

 

하지만 뒤이어 연단에 오른 윤 후보는 자신이 준비해온 연설문이 프롬프터에 보이지 않자 2분동안 침묵을 지켰다. 이 영상이 SNS와 인터넷커뮤니티 등에서 빠르게 공유되면서 확산되고 있다.

 

윤 후보는 헛기침을 한 차례 하고는 10초 이상 입을 다문 채 아무런 발언도 하지 못하고 당황한듯 고개를 좌우로 두리번거리는 '도리도리' 습관이 튀어 나왔다.

 

윤 후보의 침묵이 길어지자 보다 못한 사회자가 청중들에게 "잠시 무대 준비가 있겠다. 기다려달라"고 시간을 벌어 줬으나, 윤 후보는 이후로도 헛기침을 하며 침묵을 유지했다.

 

윤 후보의 정적이 이어지자 사회자가 "시작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요청했으나 윤 후보는 입을 열지 않았다. 그러자 사회자는 "잠시 오디오를 조절하겠다. 기다려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재차 청중과 시청자에게 양해를 구했다. 윤 후보의 헛기침 소리는 이미 수차례 마이크를 통해 송출된 상태였다.

 

잠시 후 윤 후보는 "시작할까요?"라며 프롬프터를 보고 연설을 시작했다. 윤 후보는 연설 내내 프롬프터를 보며 준비한 연설문을 확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과 기사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 후보와 윤 후보의 연설 능력을 비교하며 윤 후보의 순발력을 평가했다. 이들은 "즉흥적으로 시간을 때울 멘트도 못하나" "보는 내가 창피하다" "이재명은 원고도 없이 즉석연설도 잘하던데" "돌발상황에 대처도 못 하나" "대본 없으면 아무 말도 못하나" "대본 외울 노력조차 안 하나" 등의 비판이 이어졌다.

 

행사를 생중계한 TV조선은 윤 후보의 해당 장면을 영상에서 삭제하고 재편집해 올렸으나 이미 네티즌들이 녹화한 영상이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공유되고 있다.

 

황교익 "남자 박근혜"..최민희 "주변엔 최순실이 그득그득"

 

SNS


이 장면을 지켜본 최민희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TV조선 폭망각! 윤석열 초대형 방송사고..."라고 힐난했다.

 

그는 "윤석열 1분30초간 멍. 이유? 프롬프러가 안올라와서라니...감춘다고 감춰짐? 1분30초편집하고 올렸다며? 실방인데? 우리가 봤는데.이러려면 녹화 편집했어야지"라며 "남자 박근혜 같음. 주변엔 최순실이 그득그득. 침묵수행영상ㅡ베스트 댓글 '대본없이 할 수 있는 건 거짓말 뿐!'"이라고 꼬집었다.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도 페이스북에서 "이재명은 원고도 없이 10분간 즉석연설을 했고, 윤석열은 프롬프터에 원고가 안 떴다고 2분간 도리도리를 했다”라고 작심 비판했다.

 

그는 “아무 말이나 떠든다고 말을 잘한다고 하지는 않는다"라며 "논리정연하게 비문 없이 청중에게 자신의 의사를 잘 전달해야 말을 잘한다는 평가가 주어진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말을 잘하려면 자신의 머릿속에 든 여러 정보를 맥락에 따라 엮어낼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라며 "이러한 능력은 대체로 독서와 토론을 통해 이루어진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윤석열이가 말을 못하는 이유는 머리에 든 정보가 거의 없고 그 보잘것없는 정보조차 맥락에 따라 엮어낼 수 있는 능력이 없기 때문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런 자를 대한민국 국민은 이미 경험했다. 박근혜이다. 우주적 문장을 구사하고 연설문을 최순실에게 손보게 한 박근혜이다”라며 “윤석열은 남자 박근혜이다. 대통령으로 뽑고 또 탄핵하자는 것이 아니면 윤석열 정도는 그냥 버릴 줄 아는 국민이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SN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거참 21/11/22 [17:38]
국정운영 전 반야에 정통한 홍준표가 그립다... 수정 삭제
Hoigy 21/11/26 [16:59]
초심님 늘 수고가 많으십니다. 일종의 부탁을 드리기 위해 직접 관련이 없는 사안이지만 댓글을 작성합니다. 저는 워싱턴주(시애틀) 거주 교민입니다. 담당 영사님의 말에 의하면 워싱턴주의 유권자는 약 5만 정도인데 현제 유권자 등록 진행이 매우 저조하다는 것입니다. 1월8일까지 등록기한인데 현 상태에서 겨우 700명이 등록했을 뿐 많이들 관심이 없는 것 같다는 것입니다. 지난 선거때와는 너무 다른 관심도입니다. 외교부에서는 전세계의 재외국민 유권자가 약 2백만이 된다고 추정합니다. 20대 대선에서도 2백만은 결코 적은 숫자는 아닐것입니다. 초심님께서 어떤 형태로든 이재명 후보님 또는 선대위와 교류를 하셔서 재외국민 대상 지지와 투표를 늘릴 대책을 세울 수 있도록 힘을 써주시라는 부탁입니다. 재외 국민들이 관심을 가질만한 사안을 발굴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셔서 지지를 얻을 수 있도록 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수정 삭제
꿈의요정 22/01/18 [14:35]
객관적인 근거 하에 증명되고 있는 사실이 놀랍습니다. 국민들이 옳은 판단과 선택을 하도록 늘 힘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수정 삭제
뽀빠이 22/03/15 [17:13]
남자 박근혜는 문재인인데 뭔가 잘못?네요. 정정하세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