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귀한 의사님들의 심기를 건드려 많이 불편한 국민의힘 김종인

'김종인,"의사 심기를 건드리는 (범죄의사 면허 박탈) 법을 시도하는지 납득이 안 간다"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02/23 [12:26]

 

 

 

민주당 "백신 접종 앞둔 때 의사총파업이 오히려 국민의 심기를 건드는 것",

정의당 "김종인 의사들 심기 경호는 목불인견(目不忍見)" 

 

[국회=윤재식 기자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22일 당 비상대책위원회의를 마친 후 범죄의사 면허를 박탈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에 항의하고 있는 의사협회에 관련한 질문에 의사 심기를 건드리는 법을 시도하는지 납득이 안 간다며 발언한 것이 논란이 되고 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범죄의사면허 박탈법에 심기가 불편한 의사들을 위해 심기경호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공식 유튜브 갈무리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보건복지위 간사는 23일 오전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위원장께서 하필 이때 의사의 심기를 건드렸다고 걱정의 말씀을 하셨다면서 백신 접종을 앞둔 하필 이때 접종 거부를 위협하고 의사총파업으로 협박하는 것이 국민의 심기를 건드린다는 것은 전혀 모르는 모양이다고 꼬집었다.

 

김 간사는 또 이번에 국민의힘 뒤에 의협이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앞으로 국민의힘 의원들은 법안심의 전에 의협에게 먼저 물어보고 김종인 위원장의 윤허를 받아라고 비판했다.

 

강선우 대변인 역시 오전브리핑을 통해 지금은 의사협조가 필요한 시기에 의사들의 심기를 건드린다는 말로 의협 눈치 보기에 급급할 때가 아니라오히려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계신 국민의 눈치부터 봐야 한다고 국민의힘에게 충고했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도 이날 관련해 가진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의사들의 심기 경호에 나섰다면서 마치 상전 대하듯 하는 태도는 목불인견 (目不忍見)”이라 평하였다.

 

김 비대위원장이 “(의사들의) 윤리의식을 특별히 강조하던데 꼭 그래야 하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라고 발언한 것에 관련해서도 정 수석대변인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다루는 의사라는 직종의 특수성을 고려했을 때 윤리의식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면서 1야당 대표라는 분이 국민의 상식과 얼마나 동떨어진 사고를 하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발언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심기가 불편한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22의료법 개정안이 국회 법사위를 통과할 경우 의사 총파업을 불사하겠다코로나 19진료와 백신 접종과 관련한 협력체계가 모두 무너질 것이라 협박성 발언을 내뱉었다.

 

같은 날 전국 16개 시도의사회 회장들은 면허강탈 법안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를 통과한 것에 참을 수 없는 분노를 표명한다법안이 국회 법사위를 통과한다면 의협13만 회원들에게 극심한 반감을 일으켜 코로나19 대응에 큰 장애를 초래할 것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