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베테랑' 모티브 '맷값 폭행' 최철원 대한아이스하키회장 당선자 사퇴촉구 및 '최철원 금지법'대표발의한 안민석 의원

'최절원 금지법, 체육단체장의 결격사유와 관리 감독을 강화를 위해 필요'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0/12/23 [12:01]

[국회=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맷값 폭행가해자로 영화 베테랑의 모티브가 됐던 최철원 대한 아이스하키협회장 당선자 사퇴 촊구 및 사회적 물의자 체육단체장으로 취임할 수 없게 하는 최철원 금지법대표발의 기자회견을 가졌다.

 

▲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2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맷값 폭행'최철원 대한아이스하키협회장 당선자 사퇴 촉구 및 '최철원 금지법' 대표발의 국회 기자회견을 가졌다.     © 윤재식 기자

 

안 의원은 2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맷값 폭행으로)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키고 국민적 공분을 샀던 사건이며, 이를 기억하는 많은 국민들은 최철원 씨의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회장 당선에 큰 충격을 받았다향후 인준 절차를 남겨두고 있는 대한 체육회도 대한체육회 회원종목단체 규정 제2612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자는 임원이 될 수 없다는 내용에 따라 최철원 씨의 취임 승인을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이 이번 발의하는 국민체육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 일명 최철원 금지법은 체육단체장의 결격사유와 관리, 감독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체육단체의 규정에 명시된 체육단체장의 결격사유를 법률로 규정하고, 결격사유에 심각한 반사회적, 반윤리적 범죄행위로 형사처벌을 받은 사람은 체육단체장이 될 수 없도록 하는 규정과 문체부 장관은 대한체육회 및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 당선자의 취임을 승인한다는 현행 규정에 취임 승인을 거부할 수 있는 규정 그리고 마지막으로 대한체육회 회장 및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은 지방체육회를 제외한 회원단체 중앙 조직의 장이 결격사유가 있으면 취임 승인을 거부하도록 했고, 문체부 장관도 각 회장에게 취임 승인 취소를 요구하는 규정을 새로 신설하는 것을 골자로 했다.

 

안 의원은 마지막으로 최철원 당선자는 스스로 사퇴해야 하며 대한체육회는 최 당선자의 취임 승인 거부를 신속히 결정해햐 하고 문체부는 최철원 사태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