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유 "촛불시위는 쿠테타"..김병주 의원 '유승준 원천방지 5법' 발의 관련 충격적 망언

'유, "언론과 정치 때문에 자신이 한국 땅을 못밟고 있다" 주장', '극우 개신교적 관점의 정치적 색 드러내'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0/12/21 [11:01]

[국회=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이 지난 17일 군대 가지 않으려고 한국 국적을 포기한 사람에 대해 입국과 취업비자 취득 같은 권리 행사를 제한하는 법안인 유승준 원천방지 5을 발의하자 당사자인 스티브 승준 유 (한국명 유승준)는 이를 비난하며 자신의 정치적인 입장을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 스티브 유(한국명 유승준)이 20일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이 발의한 '유승준 원천방지 5법'에 대한 입장 영상을 올렸다.     © 스티브 유 유튜브 갈무리

 

스티브 유는 20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의 세금으로 일하는 정치인이 그렇게 할 일이 없냐?”이해 할 수 없다며 강력 반발했다.

 

유 씨는 영상에서 내년 2월이면 19년이 되도록 한국 땅을 못 밟고 그 오랜 시간 동안 매스 미디어의 말도 안 되는 거짓말과 횡포로 그것도 모자라서 한국 땅에 영구히 입국을 금지하겠다니 말이 되느냐?”자신이 입국하면 갑자기 모든 젊은이들이 다 군대 안 가겠다든지 아니면 청년들의 사기가 떨어지냐?”고 반문했다.

 

정치인들이 정치를 똑바로 했으면 국민들이 이렇게 흔들리지 않을 거 아니냐며 자신이 이렇게 한국 땅을 못 밟고 있는 이유가 언론과 정치에 있다고 주장했다.

 

30여분 가량 되는 유 씨의 입장 영상 대부분은 억울하고 자신은 큰 잘 못을 저지르지 않았다라는 해명이 주를 이루었지만, 그런 해명 속에서 현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유한 정책을 펼쳐서 군대의 사기가 떨어진다고 비난하고 명백한 국정농단 증거가 밝혀져 수감생활을 하고 있는 박근혜 씨를 자신에 대입해 피해자라고 옹호하는 등 논란이 될 만한 정치발언을 작심한 듯 내뱉기도 했다.

 

특히 박근혜 국정농단에 항거하기 위해 국민 대다수가 응원하며 지지했던 촛불혁명을 피만 안 흘렸지 쿠테타라며 충격적 망언을 하며 자신의 정치적 색깔을 내보였다.

 

마지막으로 유 씨는 법안을 발의한 김병주 의원에게 되도 안되는 법 발의안 같은데 힘쓰지 말고 정 힘이 남아돌면 추미애 장관 아들 황제 휴가 건에 대해 아니면 조국 사태에 대해 맘에 와 닿는 국민 사과나 촉구 하라고 전했으며 어차피 한국 입국에 대한 마음은 예전에 비웠고 더 이상 미련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번 스티브 유가 자신의 정치적 사상까지 밝히면서 극렬히 반발했던 일명 유승준 원천 방지 5은 국적 버린 모든 남성, 원칙적으로 못 돌아오게 하는 국적법과 병역 기피를 한 유명인 입국을 막을 근거를 확실하게 하는 출입국관리법, 병역 미이행 재외동포, 국내 체류 제한하는 재외동포법. 병역 미이행 남성국적 변경자는 45세까지 국가와 지방 공무원 임용을 금지하는 국가공무원법, 지방공무원법 등 개정안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양평촌놈 20/12/21 [21:22]
아무리 국내에 들어오고 싶다고 어떻겠 우리국민들이 힘을모은 촛불한쟁을 그러한 식으로 말을 할까요. 어느누구도 촛불항쟁에 대해서 비판할 권리는 없는 것입니다.저도군대생활을 했지많 힘든때도 있서지많 남자라면 한번은 가야 한다고 생각 합니다. 군대에서 상당한 인내력을 배우고 어려운상항도 국복할수 있는 힘을 만들은 것입니다. 요즘연예인들 대부분 군대가서 생할잘하고 제대하고 가수나.연기생활을 하지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