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의료계의 정부 의료 공공성 강화 정책 반대 유감스럽다"

'의대정원 확충과 공공의대 설립 등 반대로 전공의협회 7일 집단휴진 및 의사협회 총파업예고'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0/08/07 [14:52]

[서울의 소리, 국회=윤재식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정부에서 추진하는 의대 정원 확충과 공공의대 설립 등의 정책에 반대해 전공의협회 집단휴진과 의사협회의 총파업 예고 등 의료계가 크게 반발하고 나선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회의실에서 7일 오전에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가한 민주당 최고위원들     © 윤재식 기자

 

김태년 원내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전공의협회가 집단휴진을 실행에 옮겼다. 그리고 다음 주에는 의사협회가 총파업을 예고하고 있다면서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 의료 공공성을 강화하는 정책에 의료계가 집단행동으로 반대하는 것이 유감스럽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김 원내대표는 “(의료계) 파업을 중단하고 대화에 참여해주시기 바란다호소하면서 때로는 사회적 존경과 명예가 어떤 가치보다 소중한 경우도 있다는 점을 의료인께서 생각해주시길 바란다고 정부의 의료 공공성 강화 정책 동참을 부탁했다.

 

그는 또 서울 등 대도시가 아닌 지역은 의료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고 감염병 등 특수분야 의사와 의과학자 확충이 시급하다면서 필요한 곳에 필요한 의사를 확보하자는 것이 이번 의료정책의 목적이라 강조했다.

 

끝으로 파업은 문제의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말하면서 정부가 의료계의 요구를 수용해 보건의료발전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한 만큼 의료계도 대화에 참여해서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