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홍범도와 백선엽 둘다 영웅".. 네티즌 "토왜 본색" 일갈

문 대통령 '홍범도 장군 국내 이장' 언급에 안철수 "백선엽 장군은 자유대한민국 지켰다" 주장

정현숙 | 입력 : 2020/06/08 [14:28]

허재현 "영웅의 종류가 다르다. 이러니 '안초딩' 소리를 듣지. 논평 끝"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여권인 더불어민주당에서 백선엽 장군(예비역 대장)의 친일행적을 거론하며 국립현충원 안장을 반대하는 것에 오히려 '합당한 예우'를 주장하면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안 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백 장군에 대해서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한다"라면서 "홍범도 장군이 일제와 맞서 싸운 영웅이라면, 백선엽 장군도 공산세력과 맞서 자유 대한민국을 지킨 영웅"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수진 의원과 김병기 의원 등 민주당 의원들이 친일파 파묘 법안 제정을 추진하는 데 대해 “현대사를 자신의 주관적 관점으로만 해석하면 국민 화합의 기제가 아니라 갈등의 씨앗이 된다”라며 백 장군이 "지금의 자유 대한민국, 자랑스러운 현재를 만드는 데 기여한 부분이 더 크다면 마땅히 평가하고 그에 합당한 예우를 해드리는 게 맞다"라고 했다.

 

또 “지금 역사를 2년 후 대선을 위한 정치 투쟁의 도구로 쓰려고 하는 세력들이 있다면 그자들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입에 담을 자격이 없다”라며 “현 정권은 역사적 진실의 중요한 부분을 의도적으로 부정하고 왜곡하지 말라”고 날을 세웠다.

 

이날 국민의당 최고위회의에서 안 대표는 "21대 첫 국회에서 6·25 전쟁 참전 용사들과 국가들에 대해 희생과 헌신에 감사하는 감사 결의안을 모든 원내 정당들이 함께 추진하자"라고 제안했다.

 

안 대표가 굳이 홍범도 장군을 들어 백선엽 장군을 비유한 것은 전날 문 대통령이 페이스북을 통해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조국으로 모셔와 최고의 예우로 보답할 것"이라고 언급한 데 따른다. 문 대통령은 과거부터 카자흐스탄 크질오르다주에 안치된 홍 장군의 유해 봉환을 추진해 왔다.

 

봉오동전투 전승 100주년을 맞아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이역만리 카자흐스탄에 잠들어 계신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조국으로 모셔올 것”이라며 “독립운동의 뜻을 기리고 최고의 예우로 보답하겠다”라고 했다. 정부는 3월경 홍 장군의 유해를 봉환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됐다. 

 

안 대표의 해당 발언에 정치권은 물론 SNS와 온라인커뮤니티, 카페 등에서는 안 대표가 더는 진보진영에 기생할 수 없게 되자 극우 쪽으로 기우는 토왜 본색을 드러냈다며 비판이 쏟아졌다.

 

허재현 전 한겨레 기자는 안철수 대표의 발언을 두고 "영웅의 종류가 다르다"라며 "이러니 안초딩 소리를 듣는다. -논평끝." 이라고 더는 언급할 가치가 없다는 듯 짧은 소감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 안 대표의 역사 인식과 황당한 영웅론을 조롱했다.

 

이날 한 매체의 해당 기사 베스트 댓글에는 네티즌의 공감 찬성이 순식간에 2만 개가 넘었다. 아이디가 '시우당' 이라는 네티즌은 댓글에서 안 대표를 다음과 같이 직격하면서 안철수가 토왜로 불릴수 밖에 없는 이유를 조목조목 대며 큰 공감을 얻었다.

 

"이 사람 통 역사 공부는 안 했네. 백선엽이 일본군으로 독립군을 잡으러 다닐 때 홍범도 장군은 대한 독립을 위해 온 몸을 던져 싸웠다. 해방 후 백선엽을 비롯한 친일세력들이 이 땅에서 호의호식할 때 홍범도 장군은 조국 땅을 밟아보지도 못하고 이국땅에서 극장 문지기 하다가 영양실조로 굶어 돌아가셨다. 바로 당신 같은 사람들이 홍범도 장군의 귀국을 막아선 친일파 세력이다."

 

한 시사 전문 블로거는 "달리기하다 오랜만에 입 뗀 안철수, 정말 짬짜면이나 짜빠구리 같은 사람"이라며 "기회주의자의 성향에 어울리는 게 이런저런 외부 요인 핑계로 점점 오른쪽 끝으로 가서 대선후보가 되어보고 싶어 하기 때문"이라고 보수의 비위를 맞추려는 안 대표의 행보를 비꼬았다.

 

또 트위터에서는 "히틀러도 한때는 독일의 영웅이었지 꿈이고 희망이고~", "나라 팔아먹은 친일 역적이 6.25 때 활약하면 영웅? 살인강도로 한밑천 챙긴 후 가난한 사람에게 장물을 나눠주면 영웅이니? 한심한...", "백선엽은 친일군인, 비리 사학업주, 부동산투기범. 박정희 생명의 은인 이기는 해도 영웅은 아님"이라는 글이 주류를 이루면서 안철수 대표의 역사 인식을 탄식했다.

 

국가보훈처와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정치권의 설왕설래 속에 봉오동 전투 승전 100주년을 맞아 홍범도 장군의 업적을 기리는 영상을 7일 공개했다. 이번 4분짜리 '자랑스런 전승의 역사, 여천 홍범도 장군' 영상은 한국어 및 영어로 제작되어 국내외 네티즌들에게 널리 전파되고 있다.

 

영상의 주요 내용은 독립군의 첫 승리인 봉오동 전투의 전개 과정과 그 의의, 승리의 주역인 홍범도 장군의 생애를 상세히 소개하고 있다.

봉오동 전투 승전 100주년을 맞아 국가보훈처가  소개한 여천 홍범도 장군의 생전의 모습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너구리 20/06/09 [17:34]
안철수씨 역사를 바러보세요 수정 삭제
바보농부 20/06/12 [06:22]
지역구후보 한석도못낸 정당이 비례3석을 얻은것은 세계적 기적이며 세계적 개그코미디다. 탄생의 배경은 순전히 손목에 중풍병자 덕분이다. 민주당이나 통곡당 찍으려 손을 내리는 순간 손이 떨려 국민당을 찍은거다. 사금채취하듯 전국 표를 모아 3석이 탄생하였다. 이즘 되면 부그러워 고개숙이고 죽은듯 있어야하는데! 칠수 개소리 지꺼리며 나대는 꼴이나 허경영이 유뷰녀 젖 마사지로 10억짜리 승용차 굴린거나 개그계 대상감이다. 코로나시대에 큰웃음준 두분 복받을기여! 푸하하하하!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안철수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