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자원봉사자 “우리는 일하고, 주민들은 바캉스”

뎃글, 철수하쇼! 그리고 가난한 사람들을 도우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1/08/03 [15:50]
폭우와 우면산 산사태로 큰 피해를 입은 서울 방배동 고급 아파트 단지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벌인 한 네티즌이 아쉬움을 토로했다. ‘봉사자들은 땀흘리며 일하는데 정작 피해자인 원주민들은 현장에서 보기 힘들었다’는 주장이다. 자원봉사단체 관계자는 “비슷한 불평이 더 있었다”면서 “아마 재난을 당한 주민들이 놀라서 피했기 때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2일 국내 한 유명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방배동 수해지역 자원봉사 후기’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네티즌은 “회사에서 자원봉사 단체를 결성해 30일 오전 7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방배동 수해 지역 자원봉사를 했다”며 “우리가 배정받은 곳은 방배 모 아파트로 육군 1개 중대와 은행·건설사 등에서 온 약 200명 정도가 단지내 토사를 제거하는 일을 했다”고 밝혔다.

이 네티즌은 “다수의 자원봉사 경험이 있지만 어이없던 점이 있었다”며 “일부겠지만 외부인이 자기네 아파트 청소하는데 (원주민들은) 10세대 이상 아이스박스 등 큰 짐을 챙기고 휴가를 떠났다. 휴가 갔다오면 누군가 깨끗히 치워 놓았을 것이라고 생각한 건가”라고 적었다.

서울 방배동 전원마을에서 본지 류인하 기자가 자원봉사에 참가하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네티즌은 또 “원주민들께 ‘수고하신다’는 말은 한번도 못 들었다”며 “그런 말 듣자고 하는건 아니었지만 원주민분들은 보이지 않고 경비 아저씨 몇 분만 계셨다. 원주민 없이 순수 자원봉사 단체로만 피해지역 청소하는 경우는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하는 일이) 방배 주민들 토요일 휴가 갈 수 있도록, 애들 학원 갈수 있도록, 아주머니들 쇼핑갈 수 있도록 깨끗히 치우는게 목적이냐”고 반문했다.

이 글은 게재된 뒤 다른 인터넷 사이트와 SNS 등을 통해 전파되며 화제가 됐다. 네티즌들은 “자원봉사자가 주민들의 봉은 아니지 않은가” “씁쓸한 소식”이란 반응을 보였다.

자원봉사자들을 모집한 서초구 자원봉사센터 관계자는 “봉사자 중 몇몇 분들이 (이번에 올라온 글과) 비슷한 말씀을 하셨다”면서 “하지만 딱 그렇다고 말할 수는 없다. 동네 새마을 부녀회나 자원봉사캠프 분들은 나와서 수해복구 작업에 동참해주셨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물론 지역 주민들이 많이 나와서 도와주시면 좋겠지만 재해재난을 당한 주민들은 대부분 놀라거나 두려워하는 마음이 들기 때문에 바로 도와줄 생각은 하지 못한다. 당분간 다른 곳으로 피하려 하시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해당 커뮤니티에 올라온 네티즌의 글 전문

주관적일수도 있으나 사실만을 서술함. 회사에서 자원봉사 단체를 결성해 7월 30이(토)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방배 수해 지역 자원봉사 함. 우리가 배정받은 곳은 방배..XX아파트. 육군 1개중대와..XX은행..XX건설 등.. 약 200명 정도가..XX아파트 단지내의 토사를 제거하는 일을 했음.. 다수 자원 봉사 경험이 있지만.. 어이없던 것은..

1. 오전에 휴가를 떠나심..ㄷㄷㄷㄷㄷㄷ

일부이겠지만..외부인이 자기네 아파트 청소하는데.. 10세대 이상 아이스박스 등.. 큰짐을 챙기고 휴가를 떠나심. 휴가 갔다오면.. 누군가 깨끗히 치워 놓았겠지..ㄷㄷㄷㄷㄷㄷ

2. 원주민한테.. "수고하신다"는 말 한번도 못 들음.

그러말 듣자고 하는건 아니었지만...아예..부녀회부터..원주민은 보이지도 않음. 경비아저씨 몇분만.. 뒷짐지고...노가다 씹장 노릇을 하고 계심.

이외에도 여러가지가 있지만.. 원주민 없이 순수 자원봉사 단체로만.. 원주민 피해지역 청소하는 경우는 처음 임...ㄷㄷㄷㄷㄷ 방배..주민들.. 토요일 휴가 갈수 있도록.. 애들 학원 갈수 있도록.. 아주머니들 쇼핑갈수 있도록.. 깨끗히 치우는게 목적 이었음...ㄷㄷㄷㄷ.. 방배동..XX 아파트 주민들..!!!! 나도 토요일 가족과 놀고 싶었음.. 복 못받을 거임...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eu_misty
강남이 왜 강남임...쟤네는 돈 있으니까 사람 구해서 집 고칠 수 있음~근처 판자촌 사람들이나 도와주라니깐-ㄱ 2011-08-03 10:38:04
반대4 댓글달기
sforts
경기도 광주시에 사는 주민입니다. 이번 곤지암천범람때 바로 옆에 살고 있었는데요..저희 집은 운이 좋아 다른곳보다 지대가 높아서 괜찮았지만 정말 엉망이 된곳이 많아요...
이곳 주민들은 정말 먹고살기도 힘든사람들이 많거든요.. 기왕 오실거 돈많은 사람들 뒤치닥거리 하지마시고 정말 힘든사람들 도와주세요..
오는길도 그리 어렵지않아요. 동서울 톨게이트에서 곤지암 톨게이트까지 약 15분에서 30분이면 오고요.. 정말 힘든 사람들을 돕자구요.. 2011-08-03 10:48:29
반대1 댓글달기
yik1601
내친구도 소방대원으로 동원되어 갔는데 아주 고압적인 자세로 자기는 뒷짐지고서 부탁이 아닌 명령을 하더라고 아주 기분나빠 하면서 다시는 그런곳에 봉사하러 가기 싫다고 하더군요. 2011-08-03 11:08:22
반대1 댓글달기
judasbloodwar11
ㅋ부자동네가서 뭔 도움을 준다고,,돈많은 사람들 용역써서 해도 되는건데..서민들사는곳인 판자촌같은데는 봉사활동가긴하나?? 2011-08-03 10:35:00
반대6 댓글달기
mipuatti
자원봉사 간 것이 아니라 일용잡부가 된거죠!! 역대 수해지역에서 호텔의 예약이 꽉차서 방이없고, 휴가가느라 난리친적이 있던가요? 수혜복구와 보상문제가 나오면 더 많은 것을 요구할 거 같더군요. 아직 다른 지역에서는 나오지도 않는 보상문제 거론하는 지역이 강남이고요. 언론은 왜 강남지역의 수혜만 집중 보도하는지 이해를 못하겠습니다. 대한민국에는 강남만 존재하나요? 2011-08-03 12:33:57
반대3 댓글달기
0202sey
놀랬다 하지만 휴가는 간다 이건가 ? 역시나 부자동네라 그런가 근성은 거지같네 2011-08-03 10:47:47
반대3 댓글달기
불장난
강남 부자동네 사람들의 생각과 사고는 일반
서민과의 차이는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남을 생각하고 배려는 없는듯... 2011-08-03 11:07:46
반대1 댓글달기
dwooongs
문제의 본질은요...정말 어렵고 힘든 분들 수해복구 돕고싶어서 서울시 자원봉사센터에 자원봉사문의하면 제일 1순위로 신청받은 곳이 바로 저기 서초구 우면산 일대입니다.. 봉사센터포털에 들어가보면 알겠지만 다른동네에 대한 지원부분은 아예 없어요. 그러니 봉사자들은 당연히 서울시센터에서 오라는데로 가는거고.. 가보니 저꼴인거고.... 서울시 자원봉사센터에 책임을 물어야합니다.. 봉사자배분도 돈많은 순서로 배분하는건지 뭔지. 2011-08-03 13:09:55
반대1 댓글달기
kouno79
잘사는 부자동네에 뭐하러 봉사활동을 감 -ㅅ- 어려운 지역분들도 많은데 지들은 세금도 많이 내니까 특혜달라고 찌질대는곳이 강남인데 풋 그 많은 돈으로 청소나 하시지 자기집앞 쓰레기는 집주인이 치워야 하는거 아냐? 2011-08-03 14:09:35
반대9 댓글달기
                                        경향 디지털뉴스팀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