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강용석 사전투표조작설, 국제적으로 짜고 친 사기극!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05/09 [17:59]

 

총선이 끝난 지 3주가 지났지만, 민경욱 등 수구세력을 중심으로 투표조작설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 수구들은 지난달 29일 미시간대 월터 미베인교수의 ‘한국총선에서의 부정’이란 보고서를 근거로 내세우고 있는데, 이 보고서가 CIA의 의뢰로 진행됐다는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의 주장에, 논란은 더욱 거세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그러나 지난 8일 YTN이 문제의 미베인교수를 직접 취재한 결과, 연구보고서의 결론까지 완전히 뒤집을만한, 치명적인 오류가 발견되었음은 물론, 본 연구를 의뢰한 당사자 또한, 미국 CIA가 아닌 일본 와세다 대학의 정훈교수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조선일보로부터 제공받았다는 강용석의 CIA 의뢰설이 며칠도 안 돼 새빨간 거짓말로 드러나고야 만 것이었습니다.

 

본 연구보고서에서 우리가 주목해야할 부분은 대부분의 부정투표는 ‘사전투표’에서 발생하였고, 민주당뿐만 아니라, 통합당이 승리한 지역구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났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원인은 미베인교수의 분석 자료에 선관위자료에는 존재하지도 않는, 투표율 80%이하 사전투표소가 상당수 존재했다는 것이었습니다. 대한민국은 미국과는 달리, 미리 사전투표를 신청하지 않기 때문에, 미베인 교수의 분석 방식으로 사전투표율을 계산한다면, 거의 100%가 나와야만 한다는 것입니다. 

 

이에 미베인교수는 YTN과의 화상 통화에서 이 같은 오류가 사전 투표를 부정 선거처럼 보이게 하는데 기여했을 수 있다며, 당시 뭔가 잘못됐다고 생각했지만, 뭐가 잘못됐는지 몰라, 추가 자료를 받아 분석하려한다고 말했습니다. 즉 연구당사자조차 자신의 연구결과를 완전히 신뢰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일본 와세다 대학의 정훈교수라는 작자가, 선관위에도 없는 잘못된 자료를 보내, 국제적으로 저명한 미베인교수의 부정선거결과를 유도하는 한편, 민경욱 등 수구들은 조작된 부정선거 보고서를 근거로 투표조작설을 주장함과 동시에, 강용석은 미국 CIA까지 도용해 국제적인 대사기극의 마침표를 찍었던 것이라고밖에 볼 수 없을 것입니다.

 

이에 대한민국 사법당국은, 하루속히 국제적인 부정투표조작 사기극을 철저하고 명확히 수사해서, 전 세계에 대한민국의 명예를 실추시킨 국제사기범들을 빠짐없이 색출해, 법의 준엄한 심판대 위에 세워야할 것입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양평촌놈 20/05/10 [19:25]
저는 사전투표절대로 조작했다는것 미을수 없지요. 우리양평읍에서 진행했던 사전투표첫날 사전투표할때 얼마나세심하겠 관찰하는지 모르지요. 그리고사전투표함을 함부로 열지못하지요. 그당시 여당그리고야당들도 대단한 감시을 했지요. 더불어민주당뿐많이 아니라.통합미래당도 감시요원들이 항시 주시 했지요. 미국쪽은 정확한사실을 근거로 이야기 해야 합니다. 야당의원님들도 사전투표 조작 힘들다고 했지요.정정당당하겠 지면 승복해야 하는것입니다. 수정 삭제
심리학자 사돈 20/05/12 [05:43]
57년간 개보수들이 집권하면서 간간히 써먹던 숫법이 현 여당도 한줄알고 씨부리거나 개돼지들이 많다는걸 알고 아주 발악 발광을 하는중인데! 무식한 개돼지들은 유튜버들의 농간을 모른다. 진실이 가려지든말든 자기들 밥벌이를 할려고 개수작인데 알턱이있나?! 좃도모르고 태극기 마구마구 흔들는 놈들이나 동급들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