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포스트 코로나의 향배는 적폐청산 성패에 달렸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04/16 [09:57]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면서 적폐들로부터 정권을 되찾았지만, 국회를 장악한 적폐들의 준동으로 국가개혁이 요원해지면서, 국민들은 대통령 하나만 바뀌었을 뿐, 아무것도 바뀐 것이 없다,’며 한탄을 자아내야만 했습니다.

 

 

하지만 작금 문재인대통령이 탁월한 리더십으로 코로나 통제에 성공하면서, 여당이 4.15총선에서 압승함에 따라, 마침내 국민들이 그토록 염원하던 적폐청산과 국가개혁의 토대가 마련되었습니다.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를 가로막아왔던 상당수의 적폐들이 국회에서 퇴출됨으로써, 앞으로의 진일보적인 국가개혁을 기대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코로나 이후의 세계는 일찍이 인류가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상상 그 이상의 세계가 될 것이라고 세계의 석학들이 경고하고 나섰듯이, 앞으로 세계적인 대공황은 물론, 인종차별과 국경폐쇄로 식량전쟁까지 예고되고 있는 작금, 무역국가인 대한민국의 앞날은 한치 앞도 내다보기 힘든 백척간두의 위기에 봉착했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하지만 대한민국 정부는 코로나가 창궐하는 지금까지도 여전히 내부의 적인 적폐들에 의해 지속적으로 위협을 받아와야 했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자마자 봉착한 한반도 전쟁위기는 물론, 일본의 경제도발과 외교도발 시기에도, 적폐들은 늘 문재인 정부의 신속한 대응을 막아서는 넘기 힘든 장애물이 되어왔던 것입니다.

 

따라서 내부의 적인 적폐들을 하루속히 소탕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은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는 국제정세에 신속히 대응할 수 없을뿐더러, 경제적 안정은 물론, 국민들의 안위마저 보장할 수 없게 될 위기에 처할 수도 있는 것입니다. 이에 위기의식을 느낀 대한민국 국민들은 신속한 적폐청산과 국정안정을 위해 4.15총선에서 정부여당에게 압도적인 힘을 실어주게 된 것입니다.

 

따라서 대한민국 정부와 여당은 합법적으로 적폐들을 응징할 수 있는 관련 법안들을 신속히 제정해, 하루속히 적폐청산을 완수할 수 있을 때, 비로소 코로나 경제위기와 식량위기에 발 빠르게 대응태세를 완비할 수 있으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한 치의 소홀함도 없이 완벽하게 지켜낼 수 있을 것입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