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이번 비 피해는 하늘 탓이지! '누굴 원망마라?'

후안무치한 국민기만 '면피성 천재지변'만 강조

서울의소리 | 입력 : 2011/07/28 [21:14]
이명박은 28일 수해로 인해 목숨과 재산을 잃고 절망에 빠저있는 국민들을 향해 "비가 많이 와서 그렇다. 이런 데 맞춘 도시는 아마 거의 없을 것"이라며 이번 비 피해가 하늘 탓이지 자신과 오세훈의 잘못은 전혀 없다는 투의 발언으로 27일 "녹색 성장의 아버지'에 이은 국민들의 울화병 돋구기에 나섰다. 

▲  모든 잘못을 비 탓으로 돌리는 후안무치한 대한민국 대통령 이명박   © 서울의소리
이씨는 이날 오전 국민경제대책회의 후 서초구 반포동 한강홍수통제소를 방문해 김양수 소장으로부터 상황설명을 들은 뒤, "이렇게 짧은 기간에 많은 비가 오는 건 처음이다. 과거에는 다른 지역이 수해를 입었는데 이제는 강남이 수해를 입었다"며 "지금처럼 비가 오면 어떤 도시도 견딜 수 없을 것"이라며 "짧은 시간에 이런 용량의 비가 오는데 맞춰 있는 도시는 별로 없을 것"이라며 재차 후안무치한 국민기만 면피성으로 천재지변임을 강조했다.
 
앞서 청와대 본관으로 출근하는 길에서도 계속 하늘을 쳐다보며 “이렇게 비가 많이 와서 걱정”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씨의 기후변화 언급은 수방(水防) 대책 미비 등 서울시 책임론이 제기되는 가운데 이번 피해가 인재(人災)가 아닌 천재(天災)임을 부각해서 서울시민을 속이고, 오세훈을 보호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 서울 수해 피해 원인을 하늘로 돌려 오세훈을 보호하려는 이명박    © 서울의소리

또 이씨 청와대에서 국민경제대책회의 시작 전 참석자와 가진 10분간의 환담에서도 서울을 강타한 ‘물폭탄’에 대해 “인명 피해가 없어야 하는데…그나마 농촌 지역에 안 온 게 다행이다. 농수산물 수확기도 다가오는데”라고도 했다.

이 소식을 들은 서울시민 공모씨는 "과거 임금도 가뭄이나 홍수가 나면 자신의 덕이 부족해서 하늘이 벌을 내린 것이라며 하늘에 죄를 고하고 백성들을 볼 면목이 없다고 자숙 하였는데 대통령이라는 자가 책임회피와 면피성 발언이나 해대고 있으니 나라꼴이 잘 되겠는냐"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한편 트위터 상에서는 정부와 서울시의 '천재지변'론을 힐난하는 글들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한 시민은 트위터에 "파리에서 마지막으로 홍수피해를 입은지가 벌써 백년도 넘은 1905년쯤이었단다.
 
그때 오페라 가르니에 건물의 반이 물에 찼었다고..."라며 "그 일을 겪고난 후 파리시민들은 분노하였고 홍수피해를 대비한 공사를 완벽하게 해놓은 결과 1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파리에 홍수피해를 입은 적은 한번도 없었다 합니다"라며 파리의 예를 들어 천재지변론을 펴는 이씨를 힐난하기도 했다.
 
오세훈, '한강르네상스 비리' 줄줄이 고발당해
검찰, '오세훈 기소 여부'는 9월 중순 결정될 전망
무상급식 주민투표 오기로 서민들의 원성을 사고있는 오세훈의 등뒤에 '한강르네상스 수사'라는 또하나의 복병이 도사리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경찰과 검찰의 수사결과에 따라서는 오세훈이 법정에서 자신의 결백을 입증해야 할 지도 모를 지경에 처했다. ... / 서울의소리
서울, '겨우 400mm에 물난리, 무릎꿇은 오세훈'
과거 강우량 최대치 그래프를 보니 물폭탄이 아니다.
지난 99년 서울이 576mm의 폭우가 내렸으나 오늘같은 피해가 생기지 않았다. 대규모 토목사업들이 환경에 영향이 없다 한다면 과연 누가 믿을까? ... / 서울의소리
"오세훈 '서울시 수해방지 예산 5년만에 1/10로 줄여'
수해예산 축소로 최대 위기 "오세이돈 어드벤처' 개봉박두”
기록적인 폭우로 도심 곳곳이 ‘물바다’로 변한 가운데, 서울시 오세훈이 수해방지 예산을 5년 만에 10분의 1로 줄였다는 1년 전 자료가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 / 서울의소리
'서울 사상 최악의 물 폭탄' 28일까지 250mm 더온다.
"서울, 빈촌-부촌 가릴것 없이 모두 잠겼다"
서울에는 26일부터 27일 오전 7시까지 무려 301.5mm의 물폭탄이 퍼부어졌다. 기상청은 28일까지 서울에 최대 250mm의 폭우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예기치 못한 최악의 기습폭우에 서울은 26일 저녁부터 완전 아수라장이었다. 서울 곳곳에서 ... / 서울의소리
"4대강이 홍수 막았다"는 동아일보 왜곡보도
동아의 노골적인 4대강 사업 띄우기 '결코 성공 못한다'
4대강 사업은 현재도 미래도 수많은 사고의 연속일 수밖에 없다. 그것을 메우기 위해서는 또다시 엄청난 혈세가 투입될 것은 자명한 일이다. ... / 서울의소리


Views&News 


  • 산사태 우면산, 서울시 위험관리대상에서 '열외'
  • 국토해양부 "도심 침수는 안타까운 천재지변"
  • 손학규 "오세훈과 MB, 재난불감증에 걸려 있어"
  • MB "기후변화가 무섭긴 무서워"
  • 이외수 "서울 물난리, 이번에도 책임자는 없겠지요?"
  • 김진애 "뮌헨, 인공보 없애니 100년 홍수에도 안전"

  • "청계천으로 물 모아 광화문 물난리" "청계천으로 물 모아 광화문 물난리"
    조원철 교수 "배수계획에선 물 모으면 안돼", 청계천공사 질타
    /이영섭 기자
  • [속보] "남한강 한천교 붕괴 직전" [속보] "남한강 한천교 붕괴 직전"
    "다리 절반 내려 앉고 금 가", "4대강공사 역행침식 때문"
    /김혜영 기자
  • "우면산 수해현장, '발목 지뢰' 터질라" "우면산 수해현장, '발목 지뢰' 터질라"
    우면산에 '대인지뢰 경보령', "수거되지 않은 지뢰 많아"
    /박태견 기자
  •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