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에 대해 더욱 강력한 통제와 처벌을 주저해서는 안 됩니다.

"저 신천지 아닌데요" 거짓말에 멀어지는 코로나 사태 '조기 종결'

서울의소리 | 입력 : 2020/03/11 [07:56]

신천지 교인에 의한 대구에서의 코로나19 감염확산은 둔화되었지만, 서울구로 콜센터와 관련해 80여명 규모의 집단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전체가 대규모감염의 위험에 직접적으로 노출되고야 말았습니다. 만약 정부가 지금처럼, 종교, 기업 등 각종단체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해주면서, 자율적인 통제와 느슨한 처벌로 대응한다면, 머지않아 수도권까지 마비될 수도 있는 것입니다.

 

이 모두가 신천지사태 초기, 대구시가 방역상의 봉쇄를 반대하면서, 전국으로 흩어진 신천지 신자들이 당국의 통제를 벗어나 신분과 감염사실을 속이며, 지역사회를 지속적으로 감염시켜왔기 때문입니다. 더군다나 신천지 신자들은 발병을 하더라도 병증이 악화되어 생명에 위협을 당하고서야 병원을 찾음으로써, 의도적으로 오랜 기간 수많은 국민들을 감염에 노출시켜왔습니다. 

 

참조기사 : "저 신천지 아닌데요" 거짓말에 멀어지는 코로나 사태 '조기 종결'

 

 

지난 20일간 신천지 신자들은 수많은 관공서를 감염시켜, 지역방역체계를 무너트렸을 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대형병원들을 감염시켜 지역의료서비스를 마비시켜왔음은 물론, 중증환자들이 치료를 받고 있던 요양병원까지 감염시켜, 수많은 무고한 생명을 앗아가기까지 했습니다. 더군다나 신천지 보육교사가 발병사실을 감추고 어린 아이들을 감염에 노출시킨 사건은 모든 대한민국 국민들을 분노하게 했습니다.

 

이토록 신천지 신자들이 전국을 누비며,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에 위협을 가할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도 일탈을 일삼은 신천지 신자들에 대한 처벌이 그 죄 값에 비해 너무 미약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지금이라도, 당장 더욱 강력한 처벌로 신천지 신자들을 통제하지 않는 이상, 전국에서 발생하는 산발적인 집단감염은 결코 예방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더군다나, 지속적인 수도권의 집단감염에도 불구하고,  신천지와 일부 개신교를 비롯한 수구단체들이 정부의 지침을 어기고, 방종을 누리고 있어, 이제 이탈리아와 같은 대규모 감염사태를 피할 수 없습니다.

 

이제 대한민국 정부는 선택을 해야 합니다. 개인의 자유를 넘은 방종까지 허용을 하면서, 전국가적인 위기에 직면할 것인가? 아니면, 강력한 통제와 처벌로, 대한민국 국민과 경제를 살릴 것인가? 대한민국 국민들은 정부의 보다 강력한 통제와 처벌을 고대하고 있음을 명심하고 또 명심해주시길 바랍니다. 

양평촌놈 20/03/11 [20:26] 수정 삭제
  저는 종교도 존중해주어야 한다고 생각 합니다. 그런데 더중요한것은 우리나라 국민건강이 먼저 라고 생각 합니다. 여러기독교 단체에서도 주일예배을 중단 해달라는 선언을 했지요. 많은 대형교회들이 주일예배을 온나인으로 중계 하고 있지요. 종교보다는 우리나라 국민건강이 더중요 한것은 아닐까요. 기독교 사람들이 저의 비판할수 있지요.그래도 지금 시점은 정부및보건 당국 말을 들어야 한다고 생각 합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천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