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검 김정환 검사, 신천지 대구교회 압수수색 영장 또 '반려'

"신천지가 코로나19 방역활동을 방해한 고의가 있는지 분명하지 않다" 2번째 '퇴짜'

백은종 | 입력 : 2020/03/04 [23:25]

사기꾼 이만희가 교주로 있는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에 대한 대구경찰청의 대대적인 압수수색이 윤석열 검찰에 의해 또 불발됐다.

 

앞서 지난달  29일 밤에도 대구경찰청은 대구지검에 긴급하게 신천지 교회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 했으나 보완수사를 이유로 퇴짜를 놓았다.

 

  여환섭 대구지검검사장

대구지검 환경·보건범죄전담부 김정환 부장검사는 대구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지난 3일 재신청한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에 대해 또다시 보완수사를 지휘했다. 

 

검찰은 지난 2일에도 "교인 명단을 누락해 제출하거나 관련 사실을 숨긴 행위들이 역학조사와 방역활동을 방해한 고의가 있는지 분명하지 않다"며 보강수사 차원에서 영장을 반려했었다.

 

대구경찰청은 대구·경북 교인을 관할하는 다대오지파장, 기획부장, 총무책임자 등 3명을 입건했으며,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될 경우 대규모 경력을 투입해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와 방역활동을 협조하지 않을 것을 지시하거나 공모한 문서, 영상매체 등의 자료를 확보하려 했는데 영장이 발부되지 않아 불발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단계에서 압수수색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사유 등으로 보완수사를 지휘했다”며 “검찰의 보강수사 지휘에 대한 사유를 면밀히 검토한 후 향후 수사를 어떻게 할 것인지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지난달 28일 오후 대구경찰청에 신천지 대구교회 측이 신도 명단을 누락해 제출하고 관련 시설을 숨겨 역학조사와 방역활동을 심각하게 방해했다는 이유로 고발장을 냈고, 대구경찰청은 29일 밤 대구지검에 긴급하게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고의성 유무가 분명하지 않다는 이유로 영장을 반려했다. 실제 신천지 대구교회는 전 국가적 비상사태에도 불구하고 교인 명단을 누락 했으며, 대구 거주 신천지 교회 교인이 애초 8269명에서 계속 추가돼 2일 기준 1만555명까지 늘어났다. 2일 359명이 또 추가돼 1만914명으로 증가했다.

 

또 애초 22개의 시설을 1차 신고한 이후 대구시가 사택 및 숙소 5곳 등 새로운 시설 20곳을 시민제보 등을 통해 밝혀내기도 했다.

 

경북일보에 따르면 익명을 원한 대구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신천지 측이 신도나 시설에 관한 자료를 몇 차례 나누어 제공하기는 했으나, 역학조사나 시민의 제보 등을 통해 추가로 확인되고 있는 내용 역시 상당한 실정이어서 강제적인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교인이나 시설 현황을 일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강제수사가 미뤄지면 신천지 대구교회 측에 계속 끌려다녀야 한다는 것 아니냐”면서 “지금이라도 수사기관의 압수수색을 통해서라도 명확한 교인 명단과 은폐 시설을 찾아내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장윤 20/03/05 [09:17] 수정 삭제
  부끄런 대구를 더 나락으로 빠지게 합니다... 기사에 걸린 사진 '봉사도 알아보는 김학의'를 몰라본 여환섭 아닌가요?
●신(천지)중 개검 20/03/05 [12:34] 수정 삭제
  ←●"국민 86% 신천지 압색 지지"..., 신(천지)중 개검... 국민만 바라본닭쿠는 윤썩엿은 미련신천지통합핑크당만 봐???
←●윤짜政 20/03/05 [12:38] 수정 삭제
  ←●윤짜政을 신천지 '살인 방조죄'로 고발해야 될듯.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천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