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경찰의 김학의 사건 재수사에 부글부글!

"윤석열 따위는 추풍낙엽이다"

유영안 논설위원 | 입력 : 2020/01/09 [16:19]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전격적으로 검찰 고위직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경찰이 김학의 사건을 재수사해 끝까지 파헤치겠다고 발표하자 윤석열이 부글부글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경찰이 감학의 사건을 재수사하게 된 것은 김학의를 수사했던 검찰이 시민단체에 의해 직권남용혐의로 고발되었기 때문이다. 김학의 별장 성접대 사건은 검찰이 덮은 대표적인 사건이다.

 

경찰은 별장 성접대 사건이 사실로 드러난 만큼 1·2차 수사 당시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배경에 '봐주기 수사'가 있었는지 들여다볼 방침이다.

 

하지만 검찰이 또 영장기각을 통해 방어할 것이란 말이 벌써부터 나돌고 있다. 그러나 공수처 설치법이 국회를 통과하고 곧 검경 수사권 조정법도 국회를 통과할 것이므로 검찰이 전처럼 노골적으로 반대할 수만은 없다. 더구나 윤석열 부하들이 모조리 지방으로 발령이 나 저항할 동력도 없다.

  

검찰은 그동안 자기식구 수사에는 미온적으로 대처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임은정 검사가 고발한 고소장 바꿔치기 사건도 그렇고, 조국 딸의 생기부를 유출한 주광덕의 통신 영장 기각도 모두 제식구 감싸기다.

 

경찰이 신청한 영장을 검찰이 계속 기각하면 7월 이후 설치될 공수처에서 정식으로 수사해 위의 사건은 실체가 낱낱이 드러날 것이다. 적폐들이 더 이상 버틸 재간이 없는 것이다.

 

그외 검찰이 무마한 울산 고래고기 사건, 상상인과의 관계 등도 철저하게 파헤쳐 처벌해야 한다. 그렇게 떠들던 사모 펀드 사건이 최근 쑥 들어간 이유는 검찰과 상상인이 연루되었기 때문이다.

 

이어 시민단체가 10차례나 고발한 나경원 자녀와 측근 비리도 엄정하게 수사해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 조국 가족을 잔인하게 짓밟은 그 실력으로 수사하면 아마 감옥이 부족할 것이다.

 

한편 윤석열 사퇴 범국민응징본부는 111일 오후 530분에 광화문에서 대규모 규탄 집회를 열어 윤석열 사퇴를 외칠 것이다수족들이 모두 잘려 나간 윤석열이 과연 끝까지 버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시대의 배신자 윤석열은 자신이 쥔 권력이 국민 앞에 얼마나 허무한 것인지 곧 깨닫게 될 것이다. 누구든 촛불 시민을 거역하면 살아남을 수 없다. 전두환, 노태우, 이명박, 박근혜도 감옥에 보낸 우리 국민이다. 윤석열 따위는 추풍낙엽이다.

 

윤석열은 국민을 배반하고 자신을 키워준 문재인 대통령, 조국 전 장관을 배신한 죄를 톡톡히 받아야 한다. 시정 잡배보다 못한 의리로 국민을 기만한 죄는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 물증 하나 없이 청와대까지 넘본 윤석열은 당장 사퇴하라! 그렇지 않으면 촛불에 타죽을 것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윤석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