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짱 황’된 황교안과 나경원의 리더십!

유영안 논설위원 | 입력 : 2019/11/02 [02:07]

추진하던 일이 잘 안 됐을 때 흔히 황됐다라는 말을 자주 하는데, 요즘 자유한국당이 딱 그 모양새다. 이른바 조국사태로 지지율이 조금 오르던 자한당이 나경원과 황교안의 연이은 헛발질로 다시 폭락했다.

 


105주차 여론조사는 결과는 아래와 같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

한국갤럽

국정지지율

48.9%

44%

민주당

39.9%

40%

자유한국당

30.4%

23%

 * 자세한 것은 중앙선관위 홈페이지 참조

 

한때 지지율이 엇비슷해지자 자유한국당은 비로소 승리를 거두었다며 자축했다. 그러나 조국 국면이 잦아들면서 공격거리가 사라지자 중도층이 자한당에 등을 돌리기 시작하더니 격차가 다시 벌어졌다.

 

리얼미터의 경우 국정지지율이 오랜만에 부정보다 긍정이 앞서기 시작했고, 정당 지지율도 리얼미터는 9% 차이, 한국갤럽은 무려 17% 차이가 난다.

 

그렇다면 조국 국면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은 왜 지지율이 정체되거나 오히려 내려가고 있을까?

 

첫 번째 이유는 조국국면이 두 달 이상 지속되면서 국민들 사이에서 이른바 조국 수사 피로증이 형성되어 이제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는 쪽으로 여론이 형성되고 있기 때문이다.

 

두 번째 이유는 자유한국당이 대다수 국민들이 원하는 검찰개혁을 노골적으로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공수처 설치는 국민 대다수가 찬성하는데 자유한국당은 좌파 장기집권 플랜이라는 억지를 부리고 있다.

 

세 번째 이유는 지유한국당이 계속 헛발질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나경원이 패스트랙 저지 의원들에게 표창장을 주고 가산점을 주겠다고 하자 자한당 내에서도 불만이 터져 나왔다.

 

거기에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이 소천한 날 문재인 대통령을 조롱하는 에니메이션 동영상을 만들어 배포해 보수층에서도 비판을 받았다.

 

황교안은 황교안대로 지도부와 논의 없이 원래 자한당에서 일한 이른바 구태들의 명단을 인재라고 공개해 자한당 내에서도 올 사람이 없어 주워 모았다는 비판을 받았다.

 

박찬주 전 육군대장을 영입해 문재인 정부의 피해자로 내세우려던 황교안의 얄팍한 꼼수는 자한당 최고위원 전원의 반대로 무산되었다. 다시 한번 황교안의 리더십이 도마에 올랐다.

 

지지부진한 보수대통합도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 주요 이유 중 하나다. 황교안이 말로는 보수대통합을 외치지만 친박의 유승민 반대로 난관에 부딪쳤다. 그러자 김무성이 몇 놈 때문에 보수대통합이 어렵게 되었다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

 

시간이 갈수록 친박과 비박의 갈들은 고조될 것이고, 만약 황교안이 공천 때 자기 사람 위주로 심으려 하면 비박은 탈당해 제3당에 합류할지도 모른다.

 

아무 대안 없이 그저 반대를 위한 반대만 외치는 자유한국당은 황교안으로 잠시 흥했다가 황교안으로 영원히 망할 처지에 놓였다. 거기에다 나경원과의 묘한 라이벌 의식은 갈등의 씨앗으로 작용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속말로 좋은 시절 다 갔다.” 이제 남은 것은 그들이 칭송한 검찰로부터 가혹하게 수사받을 일밖에 없다. 국회선진화법 위반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고, 시민단체가 고발한 나경원 자녀 입시 비리 의혹도 수사가 시작될 것이다.

 

거기에다 계엄령 문건 수사가 재기되면 황교안도 자유스러울 수 없어 이래저래 자유한국당은 초상집 분위기가 될 것이다. 지지율이 계속 내려가면 수도권 출신 의원들부터 지도부 교체 여론이 터져 나올 것이다.

 

지금까지는 자유한국당이 칼을 들고 설쳤지만 지금부터는 수세 국면으로, 특히 검찰개혁이 화두가 되어 총선이 치러지면 자유한국당은 참패를 면치 못하게 될 것이다.

 

변수는 선거법 개정인데 아마 자유한국당의 반대와 지역구 분할을 걱정하는 일부 여당 의원들의 반발로 무산될 가능성이 높다. 만약 기존의 소선거구제로 총선이 치러지면 자한당은 TK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참패를 면치 못할 것이다.

 

만약 총선 전에 박근혜가 옥중정치를 해 우리공화당을 지원하면 영남도 표가 분산되어 자유한국당이 이긴다는 보장이 없다. 거기에다 유승민, 안철수가 창당해 보수표가 갈리면 사태는 더 심각해질 것이다.

 

혁신 또 혁신해도 모자랄 자유한국당이 국정농단에 책임을 지고 자숙해야 할 황교안을 당대표로 뽑고, 몽니만 부리는 나경원을 원내대표로 선출한 순간 총선 참패는 예고되어 있었다. 누구 말마따나 그야말로 이 되어버린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유준원 상상인그룹 19/11/02 [13:26]
●→유준원 상상인그룹 회장 스포츠서울 희생양으로 20억수익 - -코링크 우두머리는 유준원, 코링크에도 거액 대출. -유준원의 저축은행 순이익 1위 올라. ●→ 檢김무영-유준원 조사도 안해. ●→ SM이수만 보다 더 부자 "유준원"↔"檢"↔"前檢辯 박수종 " ↔檢전형근·손영배·이원석·주진우(前氏朴靑 행정관)·辯조상준↔ 수사 책임자 "김형준 姓色부장검사"(↔친구스폰). - ●→ 딴나라당 대장금 이엉애애 남편 무기 군납비리 핵심 정호영- 정진석은 이영애 남편 정호영의 삼촌. (새누리당 이상일 후보 선거사무소에도 찾았다. - is.gd/KFhAz2). (*무기 군납비리 핵심 정호영 누구인가 - is.gd/OsWzV5 . 그가 막강한 군 인맥을 형성↔딴나라당 구태 적폐세력 깊숙이). - ●→ [정호영] 이엉애 남편 한국레이컴 회장 - is.gd/nOXKRf . ▶이엉애 남편 정호영씨는 충남 홍성 출신으로 서울고 재학시절 중국계 미국인 양부모를 만나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고 일리노이공대 대학원을 졸업한 뒤 1980년대 후반부터 한국 군수 관련 산업에 발을 내디뎠다고 한다. 현재 방위산업체인 한국레이컴 회장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호영 재산; 2조원쯤 된다고 하는 보도가 있었다. 그는 과거 회사 지분의 50%인 200억 원을 내놓고 태릉부근 1만명 토지를 장애인 복지재단에 기부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기부한 금액만 봐도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돈이 많은 것을 느낄수 있는데 현재 정호영의 재산은 약 2조 가량으로 추정되고 있고 2012년에 천연화장품 회사를 세우기도 했다. 정호영 전부인, 알고보니 “박영규 부인 김수륜”. -이영애는 1971년생, 정호영 1951년생. -과거, 정호영 심은하 파혼 소식이 기사회 된 적이 있었다. 수정 삭제
★ 상상인그룹 19/11/02 [13:27]
▶▶ ★ 상상인그룹 “PD수첩 왜곡 보도에 법적 대응”??? - is.gd/3TFErc . ▶PD수첩 측 “방송에 반론 다 들어있다” - 검찰의 봐주기 수사와 비호 문제.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황교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