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모친과의 이별에 끝내 눈물을 흘렸다.

조현진 기자 | 입력 : 2019/11/01 [10:58]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어머니 강한옥 여사의 관이 영구차에 실리는 모습을 보며 깊숙히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끝내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31일 오전 1030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 이곳에서 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강 데레사 향년 92)여사의 장례미사가 열렸다. 이 장례미사는 손삼석 천주교 부산교구장이 집전했다.

 

장례식이 진행되면서 고별 노래가 울려 퍼졌고 문 대통령 내외 등 유족이 분향했다. 그리고 유족들은 하나둘 차례로 고별인사를 드렸으며 이 고별인사가 끝나므로 장례예식이 끝났다.

 

예식 후 운구 예식이 이어졌다. 고인의 관이 운구차에 실렸으며 이때 문 대통령은 허리를 깊게 숙이는 절로 어머니니의 마지막 이별을 고했다. 운구차 문이 닫히고 서서히 운구차가 진행하자 문 대통령은 손으로 눈물을 찍었다. 이 과정을 김정숙 여사가 자켜봤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장례미사를 마친 뒤 시신이 운구차에 실리는 모습을 보며 흐르는 눈물을 손으로 훔치고 있다. 뉴스1

 

장손이자 문대통령의 아들인 문중용씨가 든 영정을 앞세우고 운구차는 장치를 향해 움직였다. 문 대통령은 한나라의 대통령이기에 앞서 아들로서 어머니를 보내며 흐르는 눈물을 감추지 않았다. 이날 장례식과 발인식은 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르겠다는 뜻에 따라 장례미사 이후 모든 일정은 비공개로 진행되었다.

 

원본 기사 보기:인터넷언론인연대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눈재인 대통령 모친상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