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한당의 충격 동영상 '벌거벗은 문 대통령'.. '노무현 환생경제' 2탄 '조롱'

'수갑찬 조국'도 등장.. 민주당 " 천인공노 할 내용, 관련자 엄중 문책하고 국민에 사과하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10/28 [17:28]

"상대를 깎아내림으로써 자신을 드높이려는 것이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 일인가?"

 

자유한국당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화면 

 

자유한국당이 공개한 당의 '오른소리 가족' 유튜브 동영상에서 속옷만 걸친 문재인 대통령과 수갑을 찬 조국 전 장관 등의 모습이 등장하고 막말로 비하하는 거친 표현이 사용돼 논란이 일고 있다.

 

자한당은 28일 황교안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오른소리 가족'이라는 제목의 만화 동영상 2편 제작 발표회를 가졌다. 이 동영상에서 문 대통령을 동화 '벌거벗은 임금님'에 빗대 비난한 유튜브 영상이 정치권과 시민들의분노를 사고 있다.

 

비록 애니메이션 형식을 빌렸더라도 대통령을 속옷만 입은 차림으로 연출한 것은 논란의 소지가 있다. 이 영상에는 조부모, 부모, 자녀와 반려견 등 7개의 캐릭터가 등장하는데, 인형극 형식의 발표회에선 황교안 대표가 반려견 '덕구' 인형을 손에 끼고 등장했다.

 

황교안 대표는 "오른소리라는 이름처럼, 가짜·거짓이 난무하는 시대에서 우리 당의 이해를 떠나 국민 입장에서 옳은 소리를 하는 정당으로 인식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축사까지 했다.

 

동영상은 문 대통령이 거짓말에 속아 존재하지 않는 '안보 재킷'과 '경제 바지'를 입고 '인사 넥타이'를 맸지만 결국 벌거숭이로 즉위식이 나타나 비웃음을 샀다는 내용이다. 조국 전 장관에게 문 대통령이 '은팔찌(수갑의 은어) 차니 더 멋지다'고 말하는 장면도 나온다. 

 

특히 문 대통령으로 묘사한 임금이 속옷만 입고 등장하는 장면이 많고, 일부 대사는 막말 지적에 노출될 수 있는 등 논란이 사실상 확실시됐다.

 

작중 '오른소리 가족' 캐릭터와 백성들은 임금을 향해 "바보", "신나게 나라 망치더니 드디어 미쳐버렸군", "나라가 아무리 어려워도 옷도 입을 줄 모르는 멍청이를 임금으로 둘 수 없지", "끊이지 않는 재앙, 문.재.앙" 등 차마 입에 담기 민망한 대사를 내뱉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경찰과 함께 수갑을 찬 채 등장하기도 한다. 임금은 이를 놓고 "안그래도 멋진 조 장관이 은팔찌를 차니 더 멋있구만"이라고 대답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의 입장을 논의하거나 비서진들이 의견을 모으지는 않았다"면서도 "정치가 국민들에게 보여줘야 하는 모습은 희망·상생·협치의 모습일 것이다. 상대를 깎아내림으로써 자신을 드높이려는 것이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 일인가?"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지금의 대한민국과 국민들에게 어울리는 정치의 모습인지, 국민들에게 정치가 희망을 보여주기 위한 노력과 성찰이 더 우선돼야 하는 게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충격을 금할 수 없는 내용"이라며 "대통령에 대한 조롱과 비난이 인내력의 한계를 느끼게 한다. 그런 천인공노할 내용을 소재로 만화 동영상을 만들어 과연 누구에게 보여주겠다는 것인지 말문이 막힐 따름"이라고 개탄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은 깃털처럼 가볍고, 감동이라곤 조금도 없는 국민들 인상만 찌푸리게 만드는 정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며 "애니메이션 캐릭터 '오른소리 가족' 발표회가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만화 동영상이) 아동을 대상으로 한 교육용이라면 아동에 대한 인격 침해요, 국민을 대상으로 한 정치 교재라면 국민 모독"이라면서 "동영상 제작에 관련된 모두를 엄중 문책하고 국민께 즉각 사과하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특히 "지난 2004년 한나라당 의원 연찬회에서 '환생경제'라는 이름으로 고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온갖 잡스런 욕설을 퍼부어 국민들의 공분을 샀던 일이 어제 일처럼 떠오른다"며 이번 일을 당시에 비기기도 했다.

 

자한당과 비슷한 소리를 내는 바른미래당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김수민 바미당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의 '벌거벗은 임금님' 애니메이션은 도가 지나쳤다"며 "대통령을 그런 식으로 비유하고 풍자하는 것은 도의를 한참이나 벗어났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저급한 풍자를 주고받는 추태의 반복이야말로 추방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날카로운 비판을 하더라도 품격을 지켜야 한다"며 "한국당에 해당 애니메이션에 대한 삭제와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이번 논란을 '환생경제'에 비겼다면, 바른미래당은 2017년 1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더러운 잠' 패러디 그림으로 풍자한 일에 비겼다. 김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은 과거 민주당 표창원 의원 주최로 열린 전시회에 박 전 대통령을 풍자한 누드 그림이 국회에 내걸렸던 기억을 벌써 잊었는가"라며 물었다.

 

표창원 의원 전시회 논란 당시 새누리당(현 자한당)은 "정도를 넘어선 행위는 분노를 부추기는 선동이고 표현의 자유를 빙자한 인격살인 행위"라고 비난한 바 있다. 당시 새누리당은 당 여성위 명의로 표 의원을 규탄하는 성명을 내는가 하면, 소속 의원 83인 명의로 표 의원에 대한 국회 윤리특위 징계안을 제출하기도 했다.

 

당시 야당 대선주자였던 문재인 대통령도 SNS에서 "박 대통령을 풍자한 누드그림이 국회에 전시된 것은 대단히 민망하고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예술에서는 비판과 풍자가 중요하지만, 정치에서는 품격과 절제가 중요하다"고 자당 의원을 비판하기도 했다.

자한당 황교안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오른소리가족 제작발표회에 참가해 당직자들과 함께 반려견 덕구 인형 캐릭터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