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백두산 천지 물 생수병에 담는 문재인 대통령

천지 물은 어떤 맛일까?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9/20 [14:35]

천지 물과 한라산 물이 합쳐져...한반도도 하나 될 날 머지 않아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 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 2018.9.20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 정상 장군봉에 함께 올랐다. 두 정상은 정상에 올라 손을 번쩍 들고 기념촬영을 했다.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 등 수행원들이 20일 백두산 장군봉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백두산 장군봉에 올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방북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 부터), 이재웅 쏘카 대표, 구광모 LG회장, 최태원 SK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등 특별수행원들이 백두산 천지를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남북정상회담 평양남북정상회담 3일째인 20일 오전 문재인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백두산 장군봉을 방문한 후 백두산 천지로 이동히기 위해 케이블타로 향하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두 정상과 일행은 오전 10시 10분 케이블카를 타고 오전 10:20경 천지에 도착했다.

 
평양남북정상회담 평양남북정상회담 3일째인 20일 오전 문재인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백두산 장군봉을 방문한 후 백두산 천지로 이동히기 위해 케이블타로 향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서 서서 대화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 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김정은 위원장 내외와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 왼쪽 둘째는 이설주 김정은 위원장 부인. 김정숙 여사는 기자들에게 " 한라산 물을 갖고 왔어요. 천지에 가서 반은 붓고 반은 백두산 물을 담아갈 겁니다"라고 말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서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백두산 이동 경로[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지난 판문점 회담 당시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이라고 믿습니다"고 북한을 통해 백두산에 오르고 싶다는 심정을 밝혔다.

이에 김 위원장은 "오시면 솔직히 교통이 불비해서 불편을 드릴 것 같다"고 답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후 평양 만수대창작사를 찾아 백두산 천지 그림을 감상하고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 위원장은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백두산 동반산행을 깜작 제안했고 문 대통령이 이에 동의하며 이날 백두산 방문이 성사되었다.  -중앙일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평양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