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의원 투신 자살 충격... ‘돈은 받았지만 청탁 없었다’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8/07/23 [11:33]

▲ 국회 정의당 당 대표실 앞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드루킹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정의당 노회찬(61) 의원이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은 노회찬 의원이 오늘 오전 9시 38분경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아파트 현관 앞에 사망한채로 쓰러진 상태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신고자는 이 아파트 경비원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노 의원이 발견된 아파트 17층~18층 계단참에 변사자 외투 및 외투 내에서 지갑(신분증)ㆍ정의당 명함ㆍ유서성 글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유서내용은 ‘드루킹 관련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 및 가족(妻)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라고 알려졌다.

 

노 의원의 투시사망이 알려진 직후 국회 정의당 당 대표실은 취재진이 몰려 소란을 빚고 있다. 정의당 관계자는 ‘사진을 찍지말라’며 격앙된 태도를 보였다.

 

한편 경찰은 현장을 통제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는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애독자 18/07/23 [12:02]
폐족누리들이 차기 대통령 후보 노회찬을 사망케 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