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소환 앞둔 '이명박 졸개들'...대책 숙의중 '날짜 변경 없을 듯'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3/08 [21:51]

다음주 이명박 검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가슴을 졸이고 있는 이명박 졸개들이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명박 졸개들은 '출석날짜 변경 요구' 등으로 검찰과 신경전을 벌이기보다, 통보받은 일정을 수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작년 10월 30일 저녁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집 입구에 있는 치킨뱅이에서 전 국방부 장관 김태영 등 '이명박 졸개'들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8일 노컷뉴스에 따르면 현재 이명박 졸개들 사이에서는 '검찰이 통보한 14일에 출석하자'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종적인 출석 날짜 결정은 이날 안에 확정될 분위기다. 


한 이명박 졸개는 "검찰에 14일 출석하는 쪽으로 이명박에게 보고 된 걸로 알고 있다"며 "돌발적인 상황이 발생하지 않으면 14일 그대로 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지난 6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 측은 이명박에게 14일 오전 9시 30분까지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

이명박 졸개는 "소환에는 응하겠다"면서도 "날짜는 검찰과 협의해 결정하겠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이에 따라 이명박 졸개들이 호락호락 검찰 뜻을 따르지 않고, 소환조사 연기를 요구하는 등 기싸움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됐다. 실제로 "소환일을 2~3일 늦추자"는 입장도 제기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14일에 당당하게 출석해 입장을 밝히자"는 의견이 졸개들 내부에서 다소 우세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도 이명박이 '14일 소환'을 수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까지 이명박 무리로부터 날짜 변경에 관해 통보 받은 바 없다"며 "14일 그대로 출석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검찰은 이명박이 소유로 의심하고 있는 다스가 조성한 불법 비자금을 300억대로 잠정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동부지검 수사팀은 지난달 19일 중간수사 발표를 통해 "회계직원 조씨의 개인 횡령 외에 다스 회사 차원에서 조성한 비자금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당시 비자금의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명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