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아들 이시형 16시간 검찰조사 뒤 귀가

다음달 이명박 검찰 소환 가시권 들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26 [18:37]

다스 실소유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이명박의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이 검찰에 소환돼 16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이에 따라 검찰의 다스 실소유주 수사가 마무리 수순에 접어들며 이명박 소환이 가시권에 들어오게 되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25일 오전 10시부터 이튿날인 26일 오전 2시 정도까지 이시형을 상대로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경영비리 정황과 다스의 실소유주 의혹 등을 강도 높게 추궁했다. 이시형이 검찰에 소환된 것은 지난 2012년 '내곡동 사저 특별검사팀'의 피의자조사 이후 약 6년 만이다. 이시형은 2013년 전후 이명박의 친형이자 다스 최대주주인 이상은의 아들 이동형을 누르고 회사 경영의 실권을 차지하면서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명박이 아니냐는 의혹을 불렀다.

 

 

검찰은 이명박이 서류상 다스 보유지분이 없는데도 이명박이나 이시형 측에 다스 이익이 흘러간 단서를 다수 확보하고 이시형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시형이 이상은의 도곡동 땅 매각 자금 150억원 중 10억원 이상을 가져간 의혹에 대해서도 그를 상대로 구체적인 배경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곡동 땅은 이상은과 고 김재정이 공동 보유하다가 1995년 포스코개발에 263억원에 매각했다. 매각 자금 중 이상은 몫이 이시형이나 이명박 측에 흘러들어 간 정황을 파악한 검찰은 땅의 실제 주인을 이명박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이시형이 대주주인 관계사 에스엠과 다온(옛 이름 혜암) 등에 다스가 일감을 몰아줘 막대한 이익을 안긴 정황, 다온에 다스 관계사 금강, 다스 자회사 홍은프레닝이 50억원이 넘는 대출을 부당하게 지원한 이유도 캐물었다. 법조계에서는 이시형이 경영에 관여하는 관계사와 다스 사이의 거래 정황이 '일감 몰아주기를 통한 회사 우회 상속'의 전형적 형태라는 지적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현재 참고인인 이 전무에게 배임·탈세 등의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도 점친다.

 

검찰이 이날 이시형에 대한 조사를 마침에 따라 검찰의 다스 실소유주 수사는 사실상 마무리 수순에 들어갔다. 검찰은 이상은을 조만간 소환한 뒤 다음달 이명박에 대한 직접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이미 이명박이 다스 실소유주라고 결론지은 검찰은 평창 동계 올림픽 폐막과 함께 이명박 소환 조사의 시기와 방식 등을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다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