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 대통령, 北김영철에 비핵화 언급 안했다”는 조선일보에 반박

중앙일보 등 장비 반납 문제로 남북 공동입장 무산 보도…“폐회식 공동입장 개념 없어” 정정보도 요청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26 [14:02]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 북한 대표단과의 만남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언급하지 않았다는 조선일보 등 수구언론 비판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직접 비핵화를 언급했다고 반박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26일자 1면 톱기사 <평창의 남북, '비핵화-천안함' 한마디 없었다>를 통해 "문 대통령은 그 자리(김영철과 회동)에서 '비핵화' 문제를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 26일자 조선일보 기사 제목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김영철 대표단을 만났을 때 비핵화에 대한 언급을 했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김 부위원장 등에게 그동안 자신이 천명해온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 논의를 위한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경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단계별 상응 조치를 협의해 나가겠다는 핵동결→핵폐기라는 2단계 북핵 해법을 직접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런 점을 김 부위원장 등에게 설명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 북미대화를 위한 여건이 성숙되는 과정인 지금이야말로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일보가 '비핵화 한마디 없었다'고 비난했으나 실제로는 비핵화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물론 평소 가지고 있던 비핵화 방안까지 언급됐던 것으로 밝혀졌으나 김영철 등 북한 대표단은 특별한 반응 없이 경청만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아이스하키 선수 장비 반납 요구에 남북 공동입장 무산? … 靑 “명백한 오보다”

 

▲ 2018년 2월 25일 강원도 강릉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대한민국과 북한 선수들이 각각 태극기와 인공기를 들고 함께 입장하고 있다. ⓒ 연합뉴스


청와대는 또 북한 아이스하키 선수들에게 ‘장비 반납’을 요구해 폐막식 공동입장이 무산됐다는 중앙일보 등의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 올림픽에서 개막식은 공동입장이 가능하지만 폐막식은 공동입장이라는 개념 자체가 없다"고 정정보도를 요청했다. 

 

앞서 연합뉴스는 “체육계에 따르면, 한국 선수단이 아이스하키 단일팀 선수 등에 지급한 경기용 장비를 유엔 제재 등의 이유로 북측에 반납을 요구하면서 관계가 서먹해진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이런 점이 폐회식 공동입장에서도 미묘한 입장 차로 이어져 남북이 사실상 따로 입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이어 중앙일보도 “개회식과 달리 폐회식에 남북이 따로 입장한 것은 남북 선수단 사이에 미묘한 갈등이 있었기 때문으로 전해졌다”며 아이스하키 장비 문제를 언급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폐막식 때는 공동입장 개념 자체가 없다.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반박했다. 평창올림픽 개회식 때만 남북공동입장에 합의한 것이고 폐막식은 자유롭게 각국 선수단이 입장한 것으로 돼 있던 것인데 마치 갈등이 생겨 공동입장을 하지 않은 것처럼 보도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남북이 합의한 것도 개막식만 공동입장하기로 한 것이고, 북측 아이스하키팀에 대한 장비지원도 처음부터 반납을 조건으로 했던 것"이라며 "사실관계가 다르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정정보도를 요청드린다. 바로잡아달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조선일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