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촛불항쟁 '안티 이명박' 마지막 재판이 시작됩니다.

"반국가적 범죄자에 대한 안티 이명박의 저항은 정당방위로 무죄 입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25 [02:59]

2008년 5월2일 청계광장에서 이명박 탄핵을 위한 범국민운동본부(안티 이명박)가 주도해서 시작된 이명박정권의 불의에 저항한 촛불항쟁이 시작된 후부터 2014년 박근혜의 불의에 맞서다 기소된 총 42건이 병합된 2심 재판이 시작됩니다.

 

3년전에 끝난 1심에서 구형은 6년이었고 선고는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백만 원이었습니다.

 

▲ 2008년 10월 첫번째 구속 되었던 안티 이명박 백은종 대표 서울 구치소 면회 모습

 

본 재판은 2008년 촛불항쟁으로 기소된 마지막 재판으로 앞서 징역형, 벌금형 등 유죄를 받은 수천 명에 달하는 촛불시민들의 사면복권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이번 재판결과는 매우 중요할 것입니다.

 

2008년부터 촛불을 들고 불의한 정권에 저항하다 투옥되고, 벌금물고, 직장에서 억울하게 해직 당해야했던 촛불시민들께서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주시기를 바랍니다.

 

다음은 백은종 대표가이 재판부에 보내는 통첩입니다.

 

“박근혜는 이미 구속되었고 이명박도 각종 불법행위가 드러나고 있어 곧 구속될 두 불법정권에 저항해서 단죄한 행동은 피고인으로 재판을 받아야할 사항이 아닙니다. 오히려 공로를 인정해서 무죄판결은 물론, 어떻게 예우를 해주어야 하는지를 논의해 주십시오.”

 

<재판일정>

시간: 2월 28일 오후 2시 40분

 

장소: 서울중앙고등법원 서관 302호.

 

<안티 이명박 성명서>

 

반국가적 범죄자에 대한 안티 이명박의 저항은 정당방위로 무죄다.

 

국민을 상대로 역사적인 사기행각을 벌인 대역죄인, 이명박과 박근혜의 폭정과 매국행위를 저지한 것은 범죄가 아닌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당연한 의무이며 정당방위다.

 

이명박의 광우병소 무제한 수입, 한반도 대운하, 수도 전기 가스 의료보험 민영화, 용산학살 사건, 노무현 대통령 정치적 타살, 독도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 달라, 천안함 참사 사기극, 굴욕적 한미 FTA, 인천공항 헐값 사기매각, 2012대선 부정선거. 박근혜의 매국 정치외교, 세월호 학살, 매국적 위안부 합의, 역사서 국정화, 최순실 국정농단.

 

위와 같은 반국가적 매국행위들이 아무런 저항도 없이 모두 실현되었을 경우, 작금 대한민국의 현실이 어찌 되었을지 상상만 해도 소름이 돋는다.

 

연령무제한으로 폐기처분대상인 미국산 쇠고기를 먹고 있을 우리 아이들.

대운하로 파헤쳐지고 오염된 국토와 천문학적인 국가부채.

민영화로 인한 요금인상으로 수도 전기마저 안심하고 쓰지 못하는 국민들.

의보민영화로 병원 문턱에 가보지도 못하고 죽어갔을 국민들.

인천공항 사기매각으로 40조원에 달하는 국부유출.

이루 다 기술하지 못할 정도로 작금의 대한민국은 지옥 그 자체였을 것이다.

 

반국가적인 매국행위를 알고서도, 나라가 망해가고 있는 것을 눈앞에서 지켜보면서도 저항하지 않는다면 어찌 대한민국 국민일 수 있겠는가? 국부를 눈앞에서 강탈당하고 있는데 방관하는 자 또한 반역자일 것이다.

 

자신들의 범죄를 덮기 위해, 없는 죄를 누명까지 씌어가며 촛불시민들을 탄압했던 이명박과 박근혜의 반국가적인 대역죄가 낱낱이 밝혀지고 있는 작금. 범죄를 저지른 반역자들의 사주를 받아 촛불시민들을 탄압하고 부당하고 무리하게 기소한 검찰당국이 심판을 받아야 마땅할 진대.

 

정정당당하게 대한민국 국민의 의무와 권리를 행사한 촛불시민들이 여전히 재판받고 탄압받아야만 한단 말인가?

 

범법자들의 사주를 받아 무고한 촛불시민을 탄압했던 사법부는 더 이상 역사 앞에 죄를 짓지 말고 당장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며 용서를 빌어야 마땅할 것이다.

 

이명박근혜 심판 범국민행동본부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백은종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