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을 저주하는...'박정희-박근혜 광신도' 응징취재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14 [00:25]

     

    13일

 

저녁 7시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서울국립극장 공연이 열리기전 국립극장 올라가는 도로에서  성조기와 이스라엘기까지 들고 나타난 '박정희-박근혜를 맹복적으로 추종하는 광신도 박사모들이 전쟁을 외치며 평창평화올림픽을 저주하는 만행을 저지르는 현장을 찾아 잘못을 꾸짖어 주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June 18/02/24 [23:18]
글쎄 요즘 맨날 토요일 마다 나와서 대한애국당과 조원진이 태극기 더럽히는 집회를 하는데 그것도 응징취재 해주세요. 그리고 애국방송 기자도요. 맨날 하는짓이 지나가는 시민공격하는데 뭐냐면 차도를 점거하고 시위하는데 몇몇 참가자들이 정해진 시위구간이 아니라 차량통행구간에 나오는등 돌출행동들 벌이는데 차들이 경적울렸다고 욕하고 공격질함. 근데 기자라는 놈이 이년저년하며 욕하는데 진짜 그거보고 암걸리는데 시원한 응징취재로 사이다좀 주세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