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올림픽 재뿌리는 미국 부통령 '펜스 분석' 美거주 김현철기자 긴급 인터뷰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10 [23:13]

 

9일 열린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 미국 부통령 마이크 펜스가 국내에서 일부러 북한을 자극하는 행보를 이어가더니 마침내 외교적 무례를 저질러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으로 모처럼 조성된 남북 화해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펜스의 행위를 분석해 보기 위해 10일 새벽 미국 플로리다 거주 원로 언론인 김현철 선생을 긴급 인터뷰 했습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