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박제균 “北이 수십조 지원 요구?...사실이면 어찌 1면에 싣지 않는가“

청와대, 박제균 "'南=현금' 인 北, 또 거액 내라는데" 칼럼 정정 불응시 법적대응 경고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06 [19:34]

 동아일보 대표 '기레기' 박제균

동아일보 논설실장 박제균이 '북한이 남북대화와 핵 동결의 댓가로 수십조원의 지원을 요구했다'는 칼럼에 대해, 청와대가 즉각 사실무근이라며 정정을 요청하는 등 파장이 일고 있다. 

박제균은 5일 <'南=현금’인 北, 또 거액 내라는데>라는 제목의 기명 칼럼을 통해 "아니나 다를까. 북한이 문재인 정부에 거액의 돈을 요구하는 정황이 포착됐다. 남쪽에서 정권만 바뀌면 되풀이해온 행태"라고 비판했다.
 
박제균은 "최근 모종의 경로를 통해 북측의 메시지가 온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대화와 핵 동결을 할 용의가 있다는 것. 그 대가는 수십조 원에 달하는 현금이나 현물 지원이다. 이런 내용은 관계당국에 보고됐다"고 까지 주장했다.
 
박제균은 이어 "남쪽이 수십조 원을 댄다면 남북대화와 정상회담 선물까지는 줄 수 있다는 것"이라며 "‘대화를 통한 평화’에만 집착하다간 북한의 현금인출기 노릇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동아일보 5일자 박제균이 쓴 논설  ©동아일보 켑쳐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6일 브리핑을 통해 "사실이 아니다. 메시지를 보낸 사람도 받은 사람도 없다"며 "내용을 보고받았다는 관계당국은 더더군다나 있을 수 없다. 청와대뿐만 아니라, 통일부, 외교부, 국정원 어디에도 그런 사람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오히려 묻고 싶다. 이걸 사실이라고 믿었다면 어찌 1면 머릿기사로 싣지 않은 건가? 왜 칼럼 한 귀퉁이를 채우는 것으로 만족한 건가"라고 힐난한 뒤, "생각은 다를 수 있다. 그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아무런 불평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사실관계에 분명한 잘못이 있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더욱이 지금은 한반도가 ‘전쟁이냐 평화냐’의 갈림길 앞에 서 있다. 언 손에 입김을 불어가며 평화의 불씨를 살리려 애쓰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동아일보에 정중하게 요청한다. 잘못된 사실관계를 바로잡아달라"며 "정부도 법에 기대는 상황을 결단코 원하지 않는다"며 불응시 법적 대응을 경고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항아리 18/02/10 [00:40]
이런새끼도 논설가라고 해야할까..도대체 무슨근거로 이따우 허망한 서설을쓸까..민주주의 참좋다..살아있는것이..개다슥 수정 삭제
이영우 18/02/15 [04:48]
동아일보 논설위원 박재균칼럼등 지난여러보수언론인은 남북관계,정부는 모든일 아주잘하고 칭찬을아끼지 말아야할일에 사실무관 거짖보도,북한김정은 핵포기할일 전혀없지많,만약 핵포기하고 돈을받는다면 경제속국되어 끝내체제붕괴되어 흡수통일될것이 자명한이치이며,몇십몇백조아닌 억만금을준다해도 전혀 아까울리없는일에 사족을달아 사실무관 거짖보도하여 반사회적 거액퍼주기식 반평화지향적 종북몰아 국민정서 크게문란케한 중대한 이적행위명백함!검찰은 사실관계 진위를 명확히밝혀 법적 엄중한처벌 반드시해야 국민정서 어긋난 논평등 일체의행위 사전예방조치필 될것입니다.고발장올림!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