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의 청계천-중앙차로 업적, 노무현 대통령 도움으로 가능했다"

신채호 기념사업회 유인태 상임대표 "이명박은 커밍아웃 해서 이제 털고 국민에게 용서를 구하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19 [16:02]

단재 신채호선생 기념사업회 유인태 상임대표는 19일 이명박이 자신을 향한 수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따른 정치보복이라 주장한 데 대해 "(이명박이)해서는 안 될 말을 하였다"며 크게 꾸짖었다.

 

단재 신채호 선생 기념사업회 유인태 상임대표


유인태 상임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명박이 사실 노무현 대통령한테 상당히 정치적 빚이 있다"며 구체적 내용을 밝혔다.


유 상임대표는 "이명박이 사실 서울시장으로 대통령 되는 데 제일 큰 업적이 청계천하고 중앙차로다, 버스 중앙차로. 그  2개 다 중앙정부의 지원 없이는 할 수가 없는 것이었다"며 "그런데 그때 이명박 시장하고 경선을 했던 민주당 후보가 김민석 전 의원이었다. 청계천 복원에 대해서 이명박 시장 후보가 공약을 내걸었을 때 김민석 후보는 청계천 복원에 대해 반대를 했다"고 상기시켰다.

그는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그때 심부름을 했다. 이명박이 보자고 해서 청계천 좀 도와달라고. 저 청와대 있을 때"라며 "그래서 다음 날 대통령한테 보고를 했죠. 그랬더니 노무현 대통령이 유 수석은 어떻게 생각하냐, '글쎄 썩은 물 흐르는 것보다는 이명박이 하는 게 낫지 않겠습니까?' 그랬더니 다음 날 국무회의에 이명박을 불러서 국무회의에서 청계천 서울시가 하는 거 적극적으로 협조하라고해서 이명박이 국무회의 끝나고 덩실덩실 춤을 췄다"고 회상했다.

유 상임대표는 그러면서 "사실 그 두 업적은 이명박이 잘 안다. 노무현 대통령 도움 때문에 이렇게 업적을 낼 수 있었다고 하는 것을"이라며 "아는데 심지어 봉하로 내려갈 때 퇴임하고. 계속 구상이 있었잖나. 책도 쓰고 뭘 하려고. 그럼 대통령은 자기 때 기록을 기록관에 와서는 열람을 할 수가 있다. 그런데 그거 보기 위해서 전직 대통령이 봉하에서 그 멀리 기록관까지 올 수 없으니 거기에서 좀 내가 열람을 집에서 하게 해 달라고. 구두로는 이명박한테 애기를 하였다. 그런데 그걸 가지고 나중에 고발까지 했잖나"라고 꾸짖었다.

유 상임대표는 그러면서 "그걸 가지고 이번에 기록원 TF에서 그것도 위에서 고발하라고, 그래서 했다고 하는 자료까지. 그걸 보면 참, 그래도 그렇게 신세를 진 사람한테 그걸 가지고 고발까지 했잖나"라며 "(그래서 문재인 대통령이) 꼭지가 좀 돌았다고 봐야죠"라고 덧붙였다.

신채호선생 기념사업회 유인태 상임대표는 진행자가 '이명박 측이 쓸 수 있는 카드가 무엇인가'라고 묻자 "카드가 없다니까요. 그야말로 커밍아웃 해서 이제 털고 국민에게 용서를 구하는 게 명예를 찾는 길이 아니냐. 그리고 국민을 덜 참담하게 만드는 게 아니냐"라며 이실직고를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