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뻔뻔녀' 나경원 ”다스가 이명박 꺼면 뭐가 문제야...”

박영선 “엄청난 죄목이 굉장히 늘어날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1/18 [22:40]

'국민 뻔뻔녀'로 소문난 자유한국당 의원 나경원은  18일 다스 실소유주 의혹 수사와 관련 “다스가 이명박의 소유라고 하면 무엇이 문제인가”라고 말했다. 

 

▲     ©  jtbc영상켑쳐


나경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고정코너 ‘원더걸스’(가제)에 출연해 “거짓말을 했다는 것이 문제가 되는가”라며 이같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물었다. 

이에 박영선 의원은 “거짓말을 했다는 것 뿐 아니라 경제사범이 된다”며 “엄청난 죄목이 굉장히 늘어날 것”이라고 답했다. 

나경원은 다스 수사에 대해 “다 했는데 다시 뒤집고 있다”며 “얼마나 악순환이 될까”라고 비판했다. 

이날 토론에는 2007년 대선 당시 ‘주어 없음’ 논평을 냈던 일도 다시 언급됐다.

 

박영선 의원은 “조금 미안한 얘기지만 2007년도에 나 의원이 ‘주어가 없는 여인’으로 엄청 떴다”며 “나는 엄청 상처를 받았다, 어떻게 저 여인은 주어가 없다고 얘기할 수 있는가”라고 되짚었다. 

 

▲     ©  jtbc영상켑쳐


이에 나경원은 “그 얘기를 꼭 하셔야 되겠는가”라며 “당시에는 내가 대변인이었다”고 말했다. 

나경원은 “이명박이 예전부터 말을 하면 이 얘기를 하다가 저 얘기를 하다가 한다”며 “중간에 말이 뜨면서 앞뒤가 안 맞으니까 그 얘기는 아닐 것이라는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나경원은 “이명박의 말 습관, 언어습관을 설명한다는 것이 정말 씹힐 일을 한 것”이라며 “언어습관이 그렇기 때문에 꼭 그것(BBK를 설립했다는 것)을 시인한 것이 아니다는 것을 설명하다가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경원은 “그것으로 10년째 고생하고 있다”며 억울함을 강변했다. 

이에 김어준씨는 “차라리 그때 내가 잘못했다고 하는 게 더 빠르지 않겠는가”라며 “그 일로 영원히 고통 받을 것 같다”고 말했다. 

2007년 대선 3일을 앞두고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의 2000년 10월17일 ‘광운대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이명박 후보는 영상에서 “미국에 1년 반 있는 동안에 많은 것을 생각해봐서 21세기에 맞는, 대한민국에 와서 인터넷금융 그룹을 만든 것”이라며 “금년 1월 BBK라는 투자자문회사를 설립을 하고 첫해에 흑자가 나는 증권회사를 보여주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  이명박이 "금년 1월 BBK라는 투자자문회사를 설립했다"고 말한 광운대 동영상  © SBS 화면캡처


이에 대해 당시 나경원은 ‘BBK를 설립했다는 이명박 후보의 말에 주어가 없다’는 궤변으로 방어하려 했다. 

나경원은 “CD에는 ‘BBK를 설립했다’고만 언급돼 있지 ‘내가’ 설립하였다고 돼 있지 않다”며 “이것을 ‘내가 설립했다’라고 광고하는 것은 명백히 허위의 사실”이라고 억지를 부렸다.

나경원은 2007년 12월17일‘광운대 동영상’ 관련 브리핑에서 "CD(광운대 동영상)에는 ‘BBK를 설립하였다’고만 언급되어 있지 ‘내가’ 설립하였다고 되어 있지 않다. 이것은 BBK회사와도 사업상 같이 하기로 하였다는 뜻에 불과한 것이다."며 "이것을 ‘내가 설립했다’라고 광고하는 것은 명백히 허위의 사실이다. 더 이상 CD의 내용을 왜곡하여 증폭하지 말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한 바가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나경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