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고위층, 네이버에 협조적인 언론사 기사 먼저 챙긴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 청탁 받고 스포츠 기사 재배치 인정하고 사과문 발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0/20 [20:50]

네이버 전·현직 편집자가 "네이버가 메이저 언론사보다 상대적으로 영향력이 약한 마이너 언론사와 ‘시민기자’의 기사를 바라보는 시각이 매우 편향돼 있다"고 폭로했다.

 

네이버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청탁을 받고 해당 단체를 비판하는 기사를 잘 보이지 않는 곳에 재배치해 독자가 제대로 볼 수 없게 한 사실도 드러났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가 네이버 고위 관계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엠스플뉴스


네이버는 그동안 꾸준히 의혹이 제기돼 온 뉴스 조작 의혹에 "공정성을 최고의 가치로 두고 있고 뉴스 배치 과정상 절대 있을 수 없는 구조"라며 전면 부인해왔다. 그러나 이번만큼은 뉴스 조작 의혹에 발뺌할 수 없는 정황이 확실하자, 네이버는 곧바로 잘못을 인정,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네이버 고위층, 네이버에 협조적인 언론사 기사 먼저 챙긴다.

 

엠스플뉴스에 따르면 네이버 복수의 전-현직 네이버 에디터는 “네이버 에디터들 사이에서 마이너 언론사와 시민기자의 기사는 ‘언제든 날려도 되는 기사’ 정도로 낮게 보는 경향이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같은 기사를 마이너 언론사가 먼저 써도, 그 기사는 주요 지면에 걸리기 어렵다. 네이버 고위층이나 담당 에디터와 가까운 언론사, 네이버에 적극 협조하는 언론사가 뒤늦게 기사를 쓰면 그 기사가 네이버 메인 기사면에 더 잘 오르곤 한다."고 폭로했다.

 

이어 "협회, 연맹 등을 비판하는 기사를 마지 못해 메인에 걸 때도 있지만, 그땐 잠깐만 메인에 노출하곤 한다. ‘메인 노출 이력’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서다. 실상은 협회, 연맹, 구단 입장을 옹호하는 기사를 ‘공정성’이란 미명 아래 더 오래 메인에 노출하곤 한다. 이것이 네이버 편집의 현실이다.“고 전했다.

 

네이버 , 청탁 받고 스포츠 기사 재배치 인정하고 사과문 발표 

 

 

20일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스포츠 서비스 관련 논란에 대해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외부 요청에 따라 네이버 스포츠 기사가 재배열됐다는 의혹이 있어 감사를 진행했고 담당자가 일부 받아들인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뉴스 편집 공정성 논란에 대해 네이버가 잘못을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엠스플뉴스는 프로축구연맹의 홍보팀장이 네이버스포츠를 담당하는 A 이사에게 수시로 '연맹을 비판하는 기사를 잘 보이지 않게 재배치해달라'고 청탁했고, 실제 네이버 측이 이를 수용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 매체는 청탁의 근거로 한국프로축구연맹과 네이버 고위관계자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이들이 입수한 문자메시지에 따르면 한국프로축구연맹 김OO 홍보팀장은 네이버스포츠를 총괄하는 A 이사에게 청탁성 문자를 보냈다. 

김 팀장은 해당 기사가 나간 지난해 10월 3일 월요일 오전 11시 21분 A 이사에게 "휴일에 연락을 드려서 죄송하다"면서 "K리그의 기사 관련한 부탁은 이번이 마지막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이번 한 번 부탁한다"라고 보냈다.

 

이후 해당 기사 댓글이 줄어들기 시작하자 김 팀장은 다시 A 이사에게 "고맙습니다. 그리고 미안합니다"라고 보낸 문자가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