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이제 박근혜를 '대도(큰도적) 박근혜'로 바꿔야”

자한당의 김대중 노무현 '원조 적폐' 청산 주장은 생떼쓰는 코미디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0/16 [15:33]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은  16일 국정농단 범죄자 박근혜의 후안무치한 강변 발언에 대해 "내가 볼 때는 오늘 박근혜가 처음으로 공소사실을 인정하고 전직 대통령답게 얘기한 것"며 "대도(큰도둑) 박근혜로 바궈야 한다"고 비꼬았다.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박 의원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이 부적절한 용어를 사용했다는 것은 박상기 법무장관이 말했으니까 거론하지 않겠다. '모든 잘못은 내게 있고 기업인이나 공직자들은 죄가 없다', 이게 진실된 답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까지 우리가 '대도(큰도둑) 조세형'이라고 했는데, 이걸 바꿔야 한다"며 "'대도 박근혜, 소도 조세형'이 된 것"이라며 박근혜를 맹질타했다.

그는 국기문란 사기범 이명박에 대해서도 “MB정부는 김대중 전 대통령 부관참시 퍼포먼스를 현충원 앞에서 진행을 하는 등 잘못한 것이 너무나 많기 때문에 차라리 검찰이 잘한 것을 찾아내는 것이 더 빠르다”며 “MB를 당장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한당의 김대중 노무현 '원조 적폐' 청산 주장은 생떼쓰는 코미디

 

또 박지원 의원은 자유한국당 홍준표가  ‘640만 달러 수수 의혹’과 관련해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를 검찰에 고발하며 김대중·노무현 전 정권의 '원조 적폐'를 청산하겠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코미디’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적폐청산을 한다고 하니 자유한국당에서 DJ·노무현 정부도 하자고 생떼를 쓴다. 이제 서거하신 노무현 전 대통령 640만 달러도 수사하자 주장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박연차 회장이 일관되게 노무현 전 대통령과 논의했다는 진술에 의거 검찰이 수사했지만 노 전 대통령 서거 후 MB정부 검찰에 의해 '공소권 없음' 처분을 내린 것”이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전남도민 17/11/07 [10:07]
이런 자가 도지사가 되거나 경합만 해도 호남의 수치입니다. 이제 벗어납시다. 4.13 직후 승리에 도취돼서 새누리당과 합쳐야 한다고 했던 자입니다. 그때 그 발언 때문에 국민의당 지지율이 폭락하자 주승용이나 김동철, 박주선 같은 대놓고 우클릭하는 다른 의원들과는 달리 지역 눈치를 좀 봅니다. 이제 목포에서도 비난 여론이 많습니다. 이런 작자들 발언을 일일히 보도할 필요 없다고 생각합니다. 서울의 소리도 정신차리세요. 이자는 적폐 청산의 사각지대에서 호의호식하고 있습니다.수구들은 문재인 정부 견제하는 공생 관계로 이자를 이용하고 있고, 현 정권에서는 호남 민심을 의식해 아예 건드리지도 못 합니다. 그야말로 무풍지대 사각지대에 있습니다. 지역 언론은 한통속이고요. 이 작자가 공천권 행사하며 호남 정치 망친 죄는 대대손손 갚아도 부족합니다. 내년 지선 때문에 사탕발림 좀 한다고 눈이 흐려져서 어떻게 민심을 선도하는 언론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박지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