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이준서 문자 못 봤다? 새빨간 거짓말

신동욱 "정치 9단이 정치 9급으로 추락한 꼴이고 원숭이가 나무에서 떨어진 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6/29 [19:32]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국민의당 진상조사단장이 내놓은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 제보 조작 발표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평가했다.  
 


신 총재는 2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준서 박지원에 문자로 조언을 구했으나 박지원 못봤다'는 반응은 새빨간 거짓말 꼴이고 긁어서 부스럼 난 꼴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정치 9단이 정치 9급으로 추락한 꼴이고 원숭이가 나무에서 떨어진 꼴이다. 손바닥으로 하늘 가린 꼴이고 꼬리 자르다가 목 잘릴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박지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