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비 이만희 신천지로 인해 무너진 가정이 2만이나 된다

“신천지는 사이비 교리로 젊은이들의 가출을 조장해 가정을 파괴하고 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6/13 [01:11]

“사이비 신천지 교주 이만희는 이 땅의 많은 젊은이들과 사랑하는 두 딸... 집과 꿈이 있는 곳으로 돌려 보내라!”

 

 

국민일보에 따르면 12일 오전 8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 김귀자(52·여)씨는 몸 전체를 가릴 만한 크기의 피켓 두 개를 들고 힘겹게 서 있었다. 김씨는” 애지중지 키운 두 딸이 신천지 교회에 갈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씨는 2015년 9월 쯤 두 딸이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회에 다닌다는 사실을 같은 교회 권사로부터 전해 들었다. 교회 청년 한 명이 신천지교회에서 두 딸을 봤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2014년 10월 두 딸이 갑자기 친구 따라 다른 교회에 간다고 말했을 때 의아하게 여겼던 게 뒤늦게 생각났다. 하지만 두 딸은 이미 신천지에 깊이 빠진 상태였다.

 

김씨는 딸들을 되찾기 위해 피눈물을 흘렸다. 지난해 7월 중순쯤에는 한번만이라도 이단 상담을 받아보기 위해 경기도 안산상록교회를 찾았다. 김씨와 가족들은 원룸까지 구했다. 이단 상담을 받는 중에 딸들이 도망 갈까봐 임시 거처를 구한 것이다.

 

그러나 이 같은 노력은 한 달 만에 물거품이 됐다. 큰딸은 이단 상담을 받기로 한 첫 날 도망쳤다. 작은딸은 3주 동안 상담을 받았지만 다시 빼앗겼다. 자동차가 문제였다. 원래 갖고 있던 차를 타면 신천지 신도들이 위치 추적을 한다는 말을 듣고 차를 렌트했다.

 

하지만 20일이 넘자 렌트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웠다. 어쩔 수 없이 렌트카를 반납하고 집에서 차를 가져와 상담을 받으러 가려는 순간, 신천지 신도 10여명이 덮쳐 작은딸마저 데려갔다.

 

김씨는 “큰딸이 경찰에 차량 위치 추적 신청을 해서 신천지 신도들과 함께 작은딸을 빼앗아 간 것”이라며 “나중에 경찰서에서 실랑이를 벌였지만 작은딸은 집으로 돌아가기를 거부했다”며 울먹였다.


김씨는 “신천지는 사이비 교리로 젊은이들의 가출을 조장해 가정을 파괴하고 있다”며 “이들로 인해 무너진 가정이 2만 가정이나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교회가 신천지 피해가족들을 보면서도 손 놓고 있어선 안 된다”며 “힘을 모아 공동으로 대처하자”고 호소했다. 

 

그는 다른 신천지 피해자 가족들과 힘을 합하기로 하고 찾아다녔다. 지난 4월엔 자신처럼 신천지 때문에 딸이 가출한 송모(55·여)씨를 만났다. 두사람은 자신의 자녀들뿐 아니라 다른 젊은이들도 신천지로부터 지킬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

 

결론은 단체명을 분명히 밝혀야 전도할 수 있도록 하는 ‘종교실명제’를 도입하는 것이었다. 이들은 신천지가 성경공부라는 명목으로 정체를 감추고 포교하는 게 문제라고 봤다.

 

마침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대표 홍연호)에서 종교실명제와 이단종교피해방지법 입법을 촉구하고 나서 이들과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김씨와 송씨는 지난달 22일부터 오전 8시면 청와대 앞에 나와 릴레이 시위를 하고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천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