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1위라던 재외국민투표 결과를 보니..,

문재인 59.0%, 안철수 16.3%, 홍준표 7.8%, 심상정 11.6%,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5/12 [01:10]

이번 19대 대선은 가짜 뉴스와의 싸움이었다. 여러 가지 가짜 뉴스가 있었지만, 특히 재외국민투표를 두고 가짜 뉴스가 많이 돌았다.

 

허프포스트에 따르면 안철수 후보가 출구조사에 1위라고 인터넷에서 떠돌아 그렇게도 궁금해하던 재외국민투표 결과가 공개되었다.

 


재외국민투표에 관심이 쏠린 이유는 재외국민투표가 선거일에 앞서 시행되기 때문. 일부 안철수 극렬 지지자들이 '민심이 이렇다'는 식으로 거짓 메시지를 던지기에 좋은 도구였던 셈이다.

 

이번 선거의 경우 재외국민투표는 선거일인 5월 9일에 14일 앞선 지난달 25일부터 30일까지 세계 116개국 204개 투표소에서 진행됐다.

 

여러 가지 가짜 뉴스들이 있었지만, 1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발표한 자료를 토대로 한 통계 외에는 전부 가짜로 드러났다.

 

중앙선관위는 이날 지역 투표소별로 후보자별 득표 현황을 공개했고 이 자료에는 각 시구군 별로 '재외투표'를 따로 집계해 표시했다.

 

미주한국일보는 이 자료를 토대로 재외국민투표 현황을 통계 냈는데 그 결과는 아래와 같다.

 

 

<재외국민 개표 결과 실제 득표수>

   문재인 12만886표 59.0%

   안철수 3만6,073표 16.3%

   홍준표1만7,294표 7.8%

   심상정 2만5,757표 11.6%

   유승민 9,929표 4.5% 

재외국민 전체 투표자 : 22만1,933명

코리아타임스(미주한국일보, 5월 11일)

중앙선관위가 발표한 원본 데이터를 허프포스트에서 분석한 결과, 수치 계산에 오류는 없었다.고 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