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독립유공자 후손들...한일군사정보협정 무효 선언

'협정체결을 강행 한다'면 박근혜는 대통령직에서 끌어내려 질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1/22 [15:05]
 
더불어민주당  독립유공자 유족 국회의원 설훈, 이종걸, 우원식, 이용득 등 항일순국선열 후손들은 22일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권이 국민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오늘 22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협정을 의결했고, 23일 체결을 강행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원천무효를 선언했다.

이들은 "박근혜가 비선실세에 의한 국정농단으로 이미 국민에게 대통령직에서 내려올 것을 요구받고 있다. 국민의 뜻에 따라 권좌에서 내려와야 할 대통령이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협정 체결을 몰아붙이는 것은 박근혜 정권의 반민주, 반역사성을 만천하에 드러내는 것이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헌정사상 최초로 범죄혐의 피의자로 전락한 박근혜는 민심을 따르기보다 권력에 집착하며 독단적인 지시를 통해 협정을 추진하고 있으며, 국방부에서 건의하고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논의했다는 국방부의 해명도 박근혜의 정치적 의도에 의한 협정 추진을 가리기 위한 변명에 불과하다"며 "박근혜가 협정체결을 통해 자신의 비리에 쏠린 국민들의 관심을 분산시키고 안보이슈를 핑계로 지지층 결집을 노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박근혜는 내년 1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뒤에 활용할 외교안보 카드로 남겨놓자는 청와대 참모들의 속도조절론마저 묵살하고 있다고 한다."며 "위해 <·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이라는 중대한 외교안보적 사안을 이용한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다."고 성토했다. 
 
▲더불어민주당 독립유공자 유족 의원들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원천무효를 촉구하고 있다  ©300인 뉴스

이들은 "박근혜 정부는 이미 일본과 졸속적인 위안부 합의를 하며 침략역사에 대해 반성하지 않고 역사왜곡을 일삼는 아베정권에 면죄부를 주었다."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체결은 평화헌법 수정을 통해 전쟁국가로 탈바꿈하려는 일본에 날개를 달아주는 것이다. 일제와 맞서 싸운 항일순국선열의 후손들과 우리 국민들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끝으로 이들은 "우리는 국민들에게 탄핵당한 대통령이 국민의 뜻을 거스르고 국익에 반하여 체결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은 원천무효라는 것을 명백히 밝힌다. 협정체결을 강행한다면 100만이 200만이 되고 300만이 된 촛불들이 박근혜를 대통령직에서 끌어내릴 것이다."며 "박근혜는 국민의 뜻을 거스른 협정체결을 강행할 것이 아니라 국민의 뜻을 받들어 권좌에서 내려올 것을 요구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한일군사협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