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촛불에 겁먹은 '박근혜 부역자 김무성' 등...'박근혜 물러나라!'

하태경 "탄핵해야", 원희룡 "하야해야", 유승민 "내려놓아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1/14 [02:03]

100만 촛불'에 새파랗게 질린 박근혜 일급 부역자 김무성을 필두로 새누리 비박계가 13일 박근혜 탄핵, 하야까지 촉구하고 나섰다. 이대로 가만 있다간 박근혜와 함께 공멸할 게 확실하다는 극한 위기감에 쥐떼처럼 제 살길을 찾아 나서고 있는 양상이다.

 

▲     © 일요시사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대통령 만들기에 노무현 전 대통령 NLL 대화록 사기극까지 서슴치 않았던 '박근혜 일급 부역자 김무성'은 이날 오후 의원회관에서 비주류가 주최한 비상시국회의에서 "어제 국민의 함성은 국민의 심판이고 최종 선고였다"면서 "국민을 이기는 권력이 없다는 것을 우리는 역사에서 배워왔다. 민의를 거스르면 결국 뒤집힐 수밖에 없다"는 가증스러운 말을 했다. 

그 자는 "우리는 최순실의 국정 농단에 대해서 대통령에게 나도, 여러분도, 국민도 철저하게 속았다"고 박근혜를 맹비난하면서 "국민의 이름으로 탄핵의 길로 가야 한다"며 박근혜 탄핵까지 주장했다.

 

박근혜 부역자 하태경도 이날 새벽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광장에 모인 국민들의 외침은 대통령이 마음 비우고 모두 내려놓으라는 것"이라며 "박근혜 스스로 결단할 수 없다면 국회가 나서야 합니다. 탄핵 절차를 밟는 것 외에 대안이 없다"며 탄핵을 주장했다. 그는 이어 "아울러 청와대와 공범인 새누리당도 탄핵 당했음을 알아야 한다"며 "새누리는 깃발 내리고 자진 해산 길을 가야 한다"며 새누리 해산을 주장했다. 

박근혜 새누리에 붙어 입신양명을 이룬 제주도지사 원희룡도 뒤늦게 "박근혜에게 배신을 당했다"면서 "모든 국가의 공식기관, 우수한 대한민국의 인적 자원에 대해, '인의 장벽'을 쳐놓고 그 안에서 자격은 커녕 최소한 일반 국민의 상식과 도덕 수준에도 못 미치는 사람들이 온갖 분야에서 탐욕과 인사 전횡과 국가공권력을 동원한 권위주의 시대의 탄압과 부패를 서슴지 않았다"고 맹비난했다.

원회룡은 이어 "국민 판단은 대통령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는 것"이라며 "지금 박근혜가 이대로 간다고 해서 수습되지도, 사태가 호전되지도, 국면이 바뀌지도 않는다. 거취에 대해 결단을 해야 한다"며 하야를 촉구했다.

그는 새누리당에 대해서도 "심하게 말하면 공범"이라며 "지금 새누리당의 모습과 진용 그대로는 국민이 부여한 역할은 끝났다. 간판을 내리고 당을 해체해야 한다"며 해체를 요구했다.

특히 박근혜 일급 부역자 유승민도 나서 "이런 식으로 계속 가면 이 나라와 국민의 희생이 너무 클 것 같다"며 "지금은 박근혜도, 당도, 모든 걸 내려놓고 던져버려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는 이제는 개인을 생각할 게 아니라 국가를 생각해야 한다"며 "박근혜의 결단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박근혜 부역자로 앞장섰던 새누리 전 의원 이사철도 나서 "박근헤, 하야해야 한다. 물러나야 한다. 무슨 권위로 이끈다고"라면서 "결단을 내려라 말하지 말자. 박근혜는 당장 물러나야 한다"며 하야를 촉구했다.

그는 이어 "그런데 현행법에 따르면, 60일 내에 대통령 선출해야 한다. 우리도 준비 안 돼 있고 야당도 준비 안 돼 있다"면서 "우리가 주도해서 박 대통령이 언제까지 물러나고 그로부터 60일 내 대선하자고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 제 생각에는 내년 4월 말에 물러나고 그로부터 60일 내에 하면 된다"며 하야 로드맵을 제시하기도 했다.

 

정병국도 "저도 어제 시위현장에 있었다"며 "박근혜는 대통령으로서의 역할을 하기가 더이상 어렵다고 생각한다.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수습해야 한다. 이제 우리 새누리당 역시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한다. 이제 마지막으로 우리가 해야할 역할은 이러한 박근헤 퇴진을 질서있게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마지막 우리의 도리이고, 그 과정이 우리 새누리당의 청산절차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새누리당 비박계까지 공개리에 박근혜에게 하야를 촉구하며 불응시 탄핵에 동참하겠다고 선언하고 나서면서, 야3당이 탄핵소추안을 발의할 경우 비박의 합류로 탄핵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높아져 정국은 급박히 탄핵정국으로 전환되는 양상이어서 향후 박근혜의 대응이 주목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김무성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