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한일군사정보협정은 '매국협정', 상황이 급박...국민의 힘으로 막아내자"

12일(토) 오전 11시 종로 탑골공원 앞 한일군사정보협정반대 집회-행진 안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1/11 [20:33]

이재명 성남시장이 박근혜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체결을 맹비난하며 철회를 촉구했다

 

이재명 시장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 힘으로 매국협정,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을 막아 냅시다`라는 글을 올리고 박근혜 정부와 국방부를 맹비난했다.

이 시장은 "`박근혜 게이트`로 정국이 어수선한 틈을 타 청와대와 국방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체결하려고 한다"라며 "퇴진위기에 몰리면서도 매국본능은 어쩔 수가 없는 모양이다"라고 적었다. 

이어 "이 협정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면서 "한국은 이미 전세계에서 가장 막강한 정보자산을 가진 미국과 동맹을 유지하고 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은 전혀 시급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이재명 성남시장이 페이스북에 올린 한일 군사정보협정에 대한 입장글 전문.

 

<국민의 힘으로 매국협정,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을 막아 냅시다>


'박근혜 게이트'로 정국이 어수선한 틈을 타 청와대와 국방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체결하려고 합니다. 퇴진위기에 몰리면서도 매국본능은 어쩔 수가 없는 모양입니다.

 

이 협정은 반드시 막아야 합니다.


첫째, 이 협정은 일본의 숙원인 군사대국화의 길을 열어줍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과거사에 대한 해결없이, 독도 야욕을 불태우는 일본에 다시 한 번 군사대국화의 길을 열어주는 협정을 우리가 서둘러서 체결해야 할 아무런 이유가 없습니다.

 

둘째, 이 협정은 중국을 겨냥한 적대적 군사동맹으로 인식될 수밖에 없습니다. 사드 배치 문제로 중국과의 외교적 갈등을 빚고 있는 지금, 엎친데 덮친 격으로 중국의 반발을 불러 북핵 문제 해결에 또하나의 장애를 조성할 것입니다.

 

셋째, 우리가 이 협정을 서둘러 체결해야 할 이유가 없습니다. 한국은 이미 전세계에서 가장 막강한 정보자산을 가진 미국과 동맹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은 전혀 시급하지 않습니다.

 

국민들로부터 '하야' 요구를 받는 대통령이 우리 국민들의 생존에도 지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이런 위험천만한 결정을 내리게 해서는 안 됩니다. 상황이 급박합니다.


이번달 1일 1차 한일실무회담을 한지 8일만인 9일, 2차 실무회담을 끝냈습니다.
국방부는 2차 실무회담으로 마무리하고 연내 협정체결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단언컨데 국민적 저항과 국회의 저지활동을 피하기 위해 속전속결로 처리하려 할 것입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졸속 추진을 결연히 반대해야 합니다.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은 민의를 거스르는 청와대와 국방부에 엄중경고하고, 매국적 협정 체결을 막기 위해 강력히 대응해야 합니다.


4년전, 우리 국민들은 매국 협정 체결을 막아낸 바 있습니다.

이번에도 반드시 국민들의 힘으로 막아내야 합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한일군사협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