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박근혜, 탄핵이나 퇴임 후 처벌될 소지 커진다'

"롯데 신동빈 구속영장이 청구되어야 마땅...롯데 비자금, 최경환,안종범에게 흘러들어간 정황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9/22 [13:38]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2일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 "제대로 해명을 못 할수록 임기 내 탄핵이나, 임기 후 처벌까지 문제가 될 소지는 점점 커진다"며 거듭 박근혜를 향해 탄핵과 퇴임후 처벌을 강력 경고했다.
 
▲     © 뉴시스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상무위 회의에서 "청와대가 해명할 가치가 없다고 발뺌해도 불법의혹은 명백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표는 "지금까지 밝혀진 내용만 보더라도 엄청난 내용인데 해명할 가치가 없다면 도대체 박 대통령에게 해명할 가치가 있는 건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박 대통령과 청와대 빼고 세상이 다 비뚤어진 것인지, 아니면 세상은 정상인데 대통령과 청와대의 눈만 비뚤어진 것인지 밝혀야 할 때"라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노 대표는 롯데그룹 비리를 수사중인 검찰이 신동빈 회장 구속영장 청구를 놓고 고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상식대로 한다면 그 동안 확인된 배임액 등을 볼 때 구속영장이 청구되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노 대표는 더 나아가 "세간에는 이미 롯데 비자금이 최경환 의원과 안종범 수석에게 흘러갔다는 정황에 대해서 얘기가 많다. 송사로까지 현재 이어지고 있다. 그리고 또 사드의 성주배치와 관련해서 롯데 소유 골프장과의 거래선 문제도 제기가 되고 있다"며 최경환-안종범에게 롯데 비자금이 흘러들어간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앞서 지난 7월 <아시아투데이>가 최경환 의원의 롯데돈 50억원 수수 의혹을 제기해 최 의원이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한 적은 있으나, 안종범 수석에 대한 롯데 비자금 수수 의혹 제기는 노 의원이 처음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로 볼 때,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은 박근혜 대통령 퇴임을 대비해 측근들이 준비한 '수익형 오피스 사업'으로 보인다"며 "민생위기와 북핵위기 그리고 지진공포가 덮쳐온 상황에서 이 정권의 실세들이 대통령의 퇴임 후 노후만 챙기고 있었다니 기가 찰 노릇"이라며 야당공조하 국정조사 및 특검 추진 방침을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