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몽니접고 당무 복귀...비례2번 확정,

비례대표직은 당을 끌고 가기 위해 필요했기에 선택한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3/23 [15:55]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와 중앙위원회가 정체성이 모효하고 독선적인 비례대표 공천을 바로 잡고 나서자 사퇴까지 내걸고 몽니를 부리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당에 남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종인 대표를 비례대표 2번으로 확정한 비례대표 명단을 공개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위에서 수긍하기 어려운 모습과 더민주가 구습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을 보면서 제가 무슨 조력을 할 수 있나 고민했다”며 “하지만 선거가 20여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어떤 상황이 전개될지에 책임감도 느끼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총선이 끝나고 대선에 임할 때 현재와 같은 일부 세력의 정체성 논쟁을 해결하지 않으면 수권정당으로 가는 길은 요원하다”며 “약속한 대로 모든 힘을 다해서 이 당의 방향을 정상화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하도록 결심하고 당에 남기로 결정했다”고 강변했다.

그는 자신의 비례순번에 대해선 "나는 욕심이 없다. 내가 이 당을 끌고 가기 위해서 필요하기 때문에 선택을 한 것"이라며 "이 당을 떠남과 동시에 비례의원직을 던져버리려는 각오를 하고 있으니 더 이상 할 말이 없다"고 강조했다.

 

비례대표 ‘셀프 공천’ 논란과 관련해서는 “내가 큰 욕심이 있어서 그렇게 한 것이 아니다”라며 “당을 끌고 가기 위해 필요했기에 선택한 것이고 당을 떠남과 동시에 비례의원직을 사퇴한다는 각오도 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여러 문제로 소란한 모습을 보여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송구스러움을 나타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