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눈]검찰의 최동욱 발표..왜 믿음이 안갈까

유전자 검사를 안했지만 경험칙으로 다 안다?

이호두 기자 | 입력 : 2014/05/08 [23:58]
검찰은 8일 언론을 통해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공방에 대해 사실상 진실' 이라고 발표했다.
 
검찰은 "친자관계는 유전자 검사에 의하지 않고는 100% 확실한 결론을 내릴 수 없다"면서도 "간접사실과 경험칙에 의해 판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채 전 총장 혼외자 의혹은 국가정보원의 선거개입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발단이 됐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돼왔다. 지난해 6월14일 검찰은 채 총장의 지휘하에 국정원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도 높은 수사 끝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공직선거법과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정치권과 검찰 안팎에서는 수사를 강하게 밀어붙인 채 전 총장이 정권 핵심부에 미운털이 박혀 조만간 ‘찍혀나갈’ 것이란 얘기가 돌았다.
 
그러다 결국 지난해 9월 조선일보와 국정원에 의해 '채동욱 혼외자' 의혹이 전면에 부각되었고 채 총장 본인이 '유전자 검사 응하겠다'며 강하게 응수하였지만 청와대의 압력에 밀려 결국 사퇴하였다.
 
검찰이 내놓은 증거들은 채 전 총장을 내사한 직접적 증거보다는 상대방으로 지목된 임모 여인을 수색하여 얻어낸 정황들이었다. 산부인과 기록과 채총장과 함께 찍은 사진, 이메일 등의 것이었다.

이에 대해 채 전 총장 본인은 아무런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 무죄선고받은 유우성 씨     © 인터넷


박근혜 부정선거 의혹과 국정원의 비리를 건드렸다가 된서리를 맞은 채 전 총장의 '사실상.. 유죄' 라는 검찰발표를 보며 국정원과 검찰에 의해 '조작간첩'으로 몰렸다가 무죄를 선고받은 유우성 씨가 떠오르는 것은 왜일까?
 
아직 내 믿음이 부족한가보다.
국가안보 국정원, 정의와 결백의 검찰을 믿어야 하는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떡검현명잘한다 ㅋㅋ 14/05/09 [09:04]
경험칙상, 김종필이 말한 간접 증언 사실에 의하면?? ㅋㅋㅋㅋㅋ... 아직도 처녀? 김종필시는 ㅇㅇㅇ의 아이까지 잇다고 했는데. ..ㅎㅎ호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